close

[종합]'냉부해' 박철민X추성훈X돈스파이크, 상반기 최고의 "대결+냉장고+먹방"

[OSEN=조경이 기자] 상반기 가장 인상적인 요리 대결을 이끈 주인공은 박철민 추성훈 돈스파이크였다.

18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상반기 결산 특집으로 꾸며졌다.

2018 상반기 가장 기억에 남는 대결. 

박철민 편으로 정호영과 샘킴의 대결이었다. 샘킴은 당시를 회상하며 "6가지 요리를 해야해서 굉장히 힘들었지만, 그걸 하고 나니까 이제 3가지 요리를 하는 것은 일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호영과 샘킴이 요리하는 동안 박철민은 "양쪽에서 어머니가 요리를 하는 듯 하다"며 "내내 울컥한다"고 말했다. 앞서 박철민은 "어머니가 사실 치매를 앓고 있다"며 "항상 옛날 어머니의 음식에 대한 그리움이 있다"고 고백했다. 

샘킴은 고추장불고기, 매생이국에 네가지 반찬을 완성했다. 정호영은 조기매운탕, 가지무침, 카스텔라를 완성했다. 

박철민은 "저는 계속 울컥한다. 어머님이 선생님이었다. 아침에 시간이 없었다. 매일 부엌에서 바쁘게 준비했는데 어머니의 모습이 양쪽에서 다 보였다"고 눈시울이 붉어졌다.

조기매운탕을 시식한 박철민은 "할머니의 짠맛까지 똑같다"고 했다. 가지무침까지 먹으며 눈물을 쏟았다. 카스텔라를 먹으면서도 "맛있습니다. 기쁘고 행복합니다"라고 했다. 고추장불고기를 시식한 후에는 "어머니의 손맛이 난다"고 했다. 어묵볶음을 먹으며 "어머니가 한 그대로의 맛"이라고 호평했다. 

이날 박철민은 정호영 셰프의 요리를 선택했다. 정호영도 눈물을 쏟았다. 정호영은 "사실은 저희 아버지도 똑같이 편찮으셔서 치매가 있다"고 전했다.

두번째, 가장 기억에 남는 최고의 먹방 

추성훈 편으로 김풍과 이연복팀, 모토카와와 정호영 팀의 대결이었다. 모토카와 팀은 맥주모양의 오일드레싱과 안심 달걀찜을 완성했다. 추성훈은 "맛있다"며 터프하게 먹방을 시작했다. 

이 모습을 본 안정환은 "난 추성훈씨가 먹다가 숟가락까지 먹을까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연복팀이 완성한 초대형 완자는 맹수처럼 먹었다. 접시를 포크로 찌르면서 먹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풍 작가의 얼큰탕면은 그릇째 국묵을 마셨다. 면을 연신 폭풍 흡입했다.   

이날 추성훈은 모토카와 정호영 팀을 선택했다.

세번째, 가장 기억에 남았던 냉장고.

돈스파이크의 냉장고였다. 샘킴과 유현수의 대결이었다.

유현수가 캐비아 파스타를 완성했다. 돈스파이크는 연신 "아..."하며 감탄했다. "표현이 안된다"며 일어나서 유현수에게 허리 숙여 인사를 했다. 이어 "신들이 먹는 음식"이라고 호평했다.

돈스파이크는 "제가 원래 재료 본연의 맛을 좋아하는데 모든 재료가 완벽하게 융합되어 있다"고 말했다

샘킴은 푸아그라 무스와 이베리코 스테이크, 캐비아 관자를 완성했다. 돈스파이크는 "진짜 맛있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제 냉장고에 있던 재료가 맞냐"며 놀라워했다.

돈스파이크는 샘킴의 요리를 선택했다. MC들은 "신들이 먹는 음식을 샘킴이 이겼다"고 박수를 보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