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스웨덴] 외신도 지적한 심판의 경기 운영..."VAR로 한국 공격 날렸다"

[OSEN=이인환 기자] 한국이 처음 경험한 비디오판독시스템(VAR). 결과도 결과지만 아쉬운 운영으로 한국에 쓰라린 기억을 남겼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서 스웨덴에 0-1로 졌다.

이로써 한국은 멕시코와 스웨덴(이상 승점 3)에 이어 독일과 함께 조 공동 3위로 처졌다. 16강행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강호인 멕시코, 독일전서 큰 부담감을 안고 싸우게 됐다.

한국은 전반을 잘 버텼지만 후반 스웨덴에 불운의 페널티킥을 내줬다. 김민우가 박스 안에서 태클을 시도하다 반칙을 범해 그란크비스트에게 페널티킥 선제 결승골을 허용했다.

당시 엘살바도르 출신의 호엘 아길라르 주심은 김민우의 반칙이 아니라고 판단하여 경기를 진행시켰다. 기회를 잡은 한국은 공을 잡고 역습을 전개하며 상대 진영 중앙까지 몰고갔다.

그러나 한국이 좋은 찬스를 맞으려는 순간 아길라르 주심은 경기를 중단시키고 비디오 판독(VAR)에 들어갔다. 공격을 전개하는 한국의 맥을 자르는 판정이었다. 의심스러운 상황이었으면 즉시 VAR로 들어갔어야지 공격을 전개한 다음 다시 판정에 들어가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결정.

스웨덴 언론 역시 판정 자체는 타당했다고 말했지만, VAR 판독의 타이밍이 이상했다고 지적했다. 스웨덴 '익스프레센'은 "많은 사람들은 공정한 판단을 내리는 VAR의 능력을 칭찬했지만 문제점도 나타났다. 심판은 판정을 위해 한국의 공격을 강제로 중단시켰다"고 전했다.

다른 외신 기자들도 심판의 VAR 판독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BBC의 닉 카벨 기자는 "만약 심판이 VAR 판정을 했는데 판정이 번복되지 않고, 한국이 공격 기회를 놓쳤다고 생각해 보라"고 심판 판정의 문제점을 설명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의 올리버 영 기자도 "천만다행히도 심판의 판정은 올바른 결정이었다. 하지만 이러한 VAR 운영 실수는 신 기술로 인한 혼돈을 야기한다"고 강조했다.

다른 기자들도 이구동성으로 VAR 운영의 미숙함에 불만을 나타냈다. 한 저널리스트는 "이러한 경기 진행 방해는 VAR가 너무 어리석은 규칙이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ESPN의 축구 전문 기자 빌 번웰은 "한국-스웨덴 전에서 경험한 VAR는 전혀 만족스럽지 않았다. 단지 그 결정이 옳았다는 것만 빼면"이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mcadoo@osen.co.kr

[사진] 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