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스웨덴] "우리는 유럽 선수 능력 안된다"...손흥민의 솔직고백

[OSEN=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 강필주 기자] "골 안먹는게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손흥민은 18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9시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의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과의 경기에 선발 출장, 풀타임을 소화했다. 하지만 1-0으로 패하고 말았다. 

왼쪽 윙어로 출전한 손흥민은 오른쪽 황희찬과 서로 포지션을 바꾸면서 부지런히 움직였다. 수비에도 적극적으로 가담, 역습 때는 먼 거리를 혼자 드리블하며 스웨덴 수비진을 위협했다. 하지만 이렇다할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어내는데 실패했다. 특히 한국 공격수들은 이날 경기에서 '유효슈팅 0'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골을 안먹는게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골을 먹으면 두 골을 넣어야 하는 상황이었다. 선수들이 조심스럽게 했다. 그러기 위해 노력 많이 했는데 아쉽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효슈팅이 없었던 부분에 대해 손흥민은 "계속 수비하다가 역습 상황이었다. 당연히 공격수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본다"면서 "아쉽다. 계속 수비하는 입장에서 거리가 멀고 당연히 골을 못넣었으면 공격수가 책임을 져야 할 부분이다. 국민들께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또 손흥민은 이날 전형이 평가전에서 보지 못한 것에 대해 "선수간 미팅을 많이 했다. 우리가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 만큼 능력이 되지 않는다"면서 "내려서서 공간을 안주는 것이 당연히 맞다고 생각했다. 그런 부분에 있어 미팅을 많이 했다. 결과물이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판정에 대한 부분은 아쉽지 않나. 모르겠다. 이기면 좋은거고 지면 나쁜거고. 심판 판정으로 결과를 바꿀 수 있는 부분은 특별히 많이 없었던 것 같다. 항상 색안경을 끼고 보는 것 아닌가. 크게 이상한 것은 모르겠다"면서 "페널티킥 부분은 비디오분석(VAR)을 봤기 때문에 공정한 평가가 나왔을 것이라 본다. 심판 탓보다는 내가 더 잘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4년 전보다 2차전 준비가 더 어려워졌다. 이에 손흥민은 "멕시코는 준비가 정말 잘된 팀이라고 느꼈다. 독일을 꺾을 정도면 우승 후보라고 해도 된다. 경기가 인상적이었다. 공격 때 적극적으로 나가고, 수비는 거칠었다. 우리와 맞붙을 팀이라서 더 인상 깊게 본 것 같다"면서 "끝난 건 아니지 않나. 선수들이 기죽지 않았으면 좋겠다. 힘들겠지만 다음 경기 잘 준비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민우에게 한 말은 "고개 숙이고 있길래 떳떳이 들라고 했다. 민우 형이 실수하려고 그런 게 아니지 않나. 좋은 모습을 보여주려고 하다가 나온 장면"이라며 "같은 동료로서, 국민으로서 슬프다. 고개 들었으면 좋겠다. 사람은 로봇이 아니고 실수는 한다. 기 죽은 모습보다는 좀 더 운동장에서 노력하는 모습 보여줬으면 좋겠다. 같은 선수로서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스웨덴이 잘한 것인가 우리가 못한 것인가란 질문에는 "월드컵 무대가 그렇게 쉬운 무대가 아니다. 그렇게 단정지어서 말할 수는 없을 것 같다"는 손흥민은 "서로 준비를 많이 했다. 누가 잘했다는 것보다는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 F조 꼴찌인 상황에서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letmeout@osen.co.kr

[사진] 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