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허탈한' 손흥민, 멕시코전서는 달릴 수 있을까?

[OSEN=우충원 기자] '손세이셔널' 손흥민, 멕시코전에서는 달릴 수 있을까?.

한국은 오는 24일 러시아 로스토프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를 펼친다. 한국과 멕시코는 다른 입장이다. 수비적인 경기를 펼치다 스웨덴에 패한 한국과 세계랭킹 1위 독일을 몰아친 끝에 승리를 거둔 멕시코는 이날 경기를 통해 16강 진출과 탈락 가능성이 높아진다.

스웨덴과 경기를 마친 뒤 손흥민은 아쉬움이 가득했다. 경기 시작부터 수비적인 전술로 임하면서 자신의 장기를 발휘할 시간이 부족했던 것.

4-3-3- 전술로 경기에 임한 신태용호는 스웨덴을 상대로 경기 시작부터 내려 앉았다. 스피드가 느리고 체력 소모가 심한 상대로 애매한 전술을 사용한 것. 그 결과 스웨덴은 부담이 줄어든 상태에서 경기를 펼쳤다.

반면 한국은 최전방 공격수 김신욱이 상대 수비진의 집중 견제를 받았다. 그리고 측면 공격수로 출전한 손흥민과 황희찬은 수비진영부터 돌파를 펼쳐야 했기 때문에 체력적으로나 기술적으로 상대를 뛰어 넘지 못했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출전한 손흥민은 반전 기회를 만들기 위해 경기 중 황희찬과 포지션 체인지를 실시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스웨덴 공격을 막아내기 위해 수비에 가담하면서 공격을 시도할 기회를 많이 갖지 못했다. 손흥민은 전반 34분 상대 볼을 뺏어낸 뒤 폭발적인 스피드로 스웨덴 진영까지 파고 들었다. 다만 후방에서 따라오던 황희찬에게 볼을 연결했지만 스웨덴 수비에 걸렸다.

손흥민은 비록 문제가 없었지만 기대를 건 공격력은 나오지 않았다. 후반서 드러난 문제점은 바로 스웨덴의 체력이 떨어진 것이 아니라 한국 선수단도 체력적인 문제가 발생했다는 점이다. 전반처럼 빠른 역습이 이뤄지지 않았고 손흥민은 볼을 잡을 기회가 거의 없었다.

따라서 손흥민은 스웨덴전과 다른 모습을 멕시코와 경기서 선보여야 한다. 어차피 골을 넣지 못한다면 멕시코전에 승리를 챙길 수 없다. 승리하지 못한다면 16강 진출의 꿈은 물건너 간다.

독일전에서 멕시코 수비는 때로는 거칠고 때로는 빠른 스피드를 통해 막아냈다. 남미 선수들답게 신경전을 벌이는 것도 능해 보였다. 따라서 손흥민을 상대로 멕시코 수비가 어떤 모습을 보일지에 대한 철저한 연구가 필요하다.

손흥민의 가장 큰 장점은 빈 공간을 상대로 돌파를 펼친 뒤 아크 부근에서 강력한 슈팅을 시도하는 것이다. 그 장점을 살려야만 한국도 반전 가능성을 잡을 수 있다.    / 10bird@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