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합]'놀토' 사상최초, 1라운드 '성공' 신화‥만능 '마스터키'

[OSEN=김수형 기자]사상최초로 1라운드에서 성공했다. 

23일 방송된 tvN예능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키의 하드캐리가 전해졌다. 

첫번째 문제가 출제됐다. 고등어 구이가 걸린 문제였다.  김희철이 역사적인 첫 라운드를 뒤집어놓을지 모두가 주목한 가운데, 빅뱅노래가 흘러나왔다. 듣자마자 김희철은 받아적기 시작했다. 문세윤은 "바로 정답이면 맞혀도 된다"며 화색이 돈 얼굴로 적극 추천했다. 

상의 후 정답을 바로 맞히기로 했다. 키는 "이렇게 해놓고 틀리더라도 날 원망하지 말아달라"고 부탁,
김희철은 "바로 이수만 선생님한테 이를 것"이라 배신했다. 키는 "YG 노래 못 맞혔다고 뭐라하지 않을 것"이라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모두의 기대 속에서 예상과 달리 키는 1차시도가 실패하고 말았다.  결국 처음 의견이 갈렸던 '베베'란 가사와 '내게'란 가사가 다시 화두에 올랐다.   연속 초성을 쓰자는 의견과 한 글자를 보자는 의견이 갈렸다. 하지만 마지막 한 글자 보기 힌트를 선택했다. 

2차 다시듣기 이후, 김희철이 "바로 진짜 맞히겠다"며 자리로 나갔다.  김희철이 쓴 가사를 발표, 정답을 확신하는 분위기 속에서 진짜 정답을 성공시켰다.

계속해서 두번째 음식 '찜닭'이 걸린 문제가 소개됐다. 희철과 키를 겨냥한 문제라고 해 김희철은 "무조건 걸그룹일 것"이라  확신, 이때, 트와이스와 프로미스나인에 대한 이상형 월드컵이 시작됐다.  김희철은 고심 끝에, 나경의 귀를 막으며, 트와이스를 선택했다. 나경은 "상처만 남았다"며 섭섭해했다. 김희철은 "미안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번 문제에 대해 '난 쯔위라고해'라며 키에게 혼란을 줬던 '트와이스' 노래라고 말했고 '우아하게' 노래였다. 신동엽은 "딸이 트와이스와 레드벨벳 팬이다"면서 "매일 듣던 노래, 정확하게 들었다"며 자신만만해했다. 
이와 달리, 김희철은 "사실 CHEER UP때부터 입덕했다"면서 '우아하게' 노래를 잘 모른다고 했다. 

키에게 모든 걸 걸게 된 상황. 심지어 가장 정답에 가까운 근접자로 지목됐다. 키는 자신만만해하며, 글자수를 맞추자고 했다. 가사 내용을 유추했고, 김희철은 "완벽하게 가자"라며 정답을 확신했다. 키를 믿고 정답에 도전, 키는 "1라운드 신화를 쓰고 싶다"며 간절한 모습을 보였다. 

한번에 성공하기 위해 앞 가사 정보힌트를 들었고, 갈리는 의견 앞에서 다수결로 의견을 모았다. 가사 하나하나 음미하며 장면을 유추했고, 문맥 신인 신동엽이 도전, 치열하게 도전하던 중, 한마디 하지않던 한해가  다시 정답근접자 키를 언급하며, 애초에 고민할 필요가 없었다고 했다.  논리적인 접근을 시도한 한해의 하드캐리로, 벌써부터 축제 분위기로 바뀌었다. 

사상최초로 1라운드에서 맞힐 것인지 모두가 떨리는 마음인 이 순간, 나경이 정답을 발표했고,  12주동안 간절히 바랐던 1라운드 문제에서 문제 맞히기에 성공하며 모두 환호했다.  처음으로 전원 9인분 찜닭을 지켜냈다. 

/ssu0818@osen.co.kr

[사진]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