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일본-세네갈] '亞 최다골' 혼다, "16강 결정하고 싶었는데..."

[OSEN=이균재 기자] "16강행을 결정하고 싶었지만, 이것이 월드컵의 어려움이다. 폴란드를 분석하며 제대로 준비하겠다"

베테랑 혼다 게이스케(32, CF파추카)가 월드컵에서 일본 축구대표팀을 패배 위기에서 극적으로 구하고 아시아 축구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혼다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세네갈전서 1-2로 뒤진 후반 33분 천금 동점골을 터트렸다.


혼다는 후반 27분 가가와 신지와 교체 투입됐다. 그라운드를 밟은 지 6분 만에 문전에서 이누이의 다카시의 패스를 왼발 동점골로 마무리했다.

이날 귀중한 무승부로 일본은 1승 1무를 기록하며 세네갈(이상 승점 4)과 함께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혼다는 세 차례 월드컵서 통산 4골째를 기록하며 아시아 선수 최다골 기록도 세웠다. 2010 남아공 대회 2골, 2014 브라질 대회 1골 등 월드컵 통산 9경기서 4골을 기록했다.

혼다는 이번 대회 전까지 통산 3골로 박지성과 안정환, 호주의 팀 케이힐, 사우디아라비아의 사미 알 자베르 등과 함께 아시아 선수 월드컵 최다골 기록을 보유하고 있었다.

혼다는 경기 후 닛칸스포츠를 통해 "16강행을 결정하고 싶었지만, 이것이 월드컵의 어려움이다. 폴란드를 분석하며 제대로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혼다는 이어 "지면 탈락할 수도 있는 중요한 경기다. 그런 의미에서 긴장감도 있다. 단단히 준비하겠다"며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

혼다와 일본은 오는 28일 탈락이 확정된 폴란드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벌인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