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합] "팬들 행복이 목표"..뉴이스트W, 역대급 컴백 자신하는 이유

[OSEN=박소영 기자] '역대급'을 자신하며 뉴이스트W가 돌아왔다. 

25일 오후 4시,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뉴이스트W 컴백 쇼케이스가 열렸다. 8개월 만에 컴백한 뉴이스트W는 타이틀곡 '데자부'와 수록곡 '북극성' 무대를 먼저 공개하며 많은 이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뉴이스트W의 이번 새 앨범 'WHO, YOU(후, 유)'는 처음 겪는 경험 속에서 느끼는 익숙함과 기억 속의 그리움이라는 주제 안에서 이들만이 보여줄 수 있는 다채로운 음악적 색채를 담은 앨범이다. 

타이틀곡은 '데자부'다. 뉴이스트W가 처음 선보이는 라틴 팝 장르의 곡이다. 이들만의 신비로움과 여름에 어울리는 상쾌한 느낌을 더했다. 전형성을 벗어나는 구성과 멤버들의 보컬이 듣는 이들에게는 치명적으로 중독성이 짙다. 

멤버 JR은 "한 가지에 집중했다기보다 노래, 퍼포먼스, 비주얼 모든 면에서 공들여 만든 앨범이다.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 백호가 좋은 곡을 써줘서 최고의 앨범이 될 것 같다"며 미소 지었다. 

'데자부'는 멤버 백호가 계범주와 함께 사이판에서 만들어 온 곡이다. 백호는 "놀러가서 자유로운 느낌으로 작업하고 싶었다. 멤버들이 허락해줘서 잘 다녀왔다. '데자부'랑 '북극성'을 만들어왔다"고 말했다. 

'데자부'외에 '시그널', '북극성', 'ylenoL', '중력달', '섀도우' 등 6곡이 담겨 있다. 모두 백호가 작사 작곡에 참여했고 다른 멤버들도 힘을 보탰다. JR은 "여러 장르가 담겨 있다. 장르마다 우리의 목소리가 조금씩 다르다. 우리만의 목소리를 보여드릴 수 있는 강점이 있다"고 자신했다.  

'시그널'은 팝적인 요소가 돋보이는 EDM 곡으로 서정적인 가사를 뒷받침하는 곡의 구성과 후렴의 아름다움이 일품이다. JR은 "첫 번째 트랙이 '시그널'이다. 트렌디한 장르로 팝적인 요소가 돋보이는 곡이다. 많은 분들이 신 나게 들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백호는 "처음 겪은 일인데 익숙함을 느끼는 기시감을 포인트로 했다"고 밝혔다. JR은 "백호가 곡을 쓰고나서 들려준다. '데자부'가 우리의 방향성과 잘 맞아떨어졌다.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를 담고 있었다. 6곡 중에 가장 좋아해주실 것 같아서 타이틀곡으로 선택했다"고 칭찬했다. 

'북극성'에 대해서는 "뉴이스트W의 감성을 제대로 느낄 노래다. 이번 앨범의 유일한 발라드곡"이라고 소개했다. 독특한 제목의 'ylenoL'는 '론리'를 거꾸로 적은 것. 렌은 "외롭지만 외롭지 않은 역설적인 뜻을 담고 있다. 트로피컬 사운드에 어반 팝 장르"라고 알렸다. 

'중력달'은 알앤비 장르로 네 멤버의 다채로운 보컬이 조화로운 하모니를 이룬다. '섀도우'는 하우스 장르를 기반으로 한 신스베이스가 돋보이는 곡이다. 전체적인 서사에 힘을 더하며 앨범을 마무리하는 느낌이다. 

JR은 "장르를 다양하게 담았다. 찾아서 원하는 스타일을 들어 달라고 부탁하는 듯한 앨범이다. 8개월간 준비하면서 부담보다는 너무 행복했다. 많은 분들이 기다려주시고 늘 응원해주는 팬들이 있으니까 그분들만 생각하며 재밌게 작업했다"고 미소 지었다.  

백호는 "'데자부'는 새로 도전하는 장르이긴 한데 걱정이 아예 없는 건 아니었지만 어떤 반응이 올까 어떻게 들어주실까 기대감이 컸다. 지난해 12월 28일부터 앨범 키워드를 잡았는데 앨범 준비하는 8개월 동안 즐거웠다"고 활짝 웃었다.  

렌은 "앨범을 준비하면서 멤버들이 성장했다고 느꼈다. 우리만의 색깔을 작사 작곡으로 낸다는 게 큰 무기다. 원래 열심히 했지만 더 열심히 하더라. 열심히 해줘서 고맙다"며 멤버들에게 애정을 내비쳤다. 

JR은 "지금까지 해왔던 음악 스타일을 포기하지 않고 모든 것을 담은 앨범이다. 이번 활동의 제일 큰 목표는 팬들이 하루하루 행복하고 즐겁다면 우리는 영광이다. 음악 방송 1위도 너무 좋을 것 같다"고 얘기했다. 

뉴이스트W는 이날 오후 6시, 공들여 만든 음악 선물을 풀어낸다. 백호는 "준비할 때 재밌는 앨범이었다. 활동도 그랬으면 좋겠다. 잘 들어주시길 바란다. 지난 앨범에 1위 해서 코스프레 안무 영상을 찍었다. 살짝 아쉬웠다. 이번에 1위 한다면 제대로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