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검법남녀’ 정재영의 죽은 연인, 살아 있었다...‘충격’

[OSEN=지민경 기자] ‘검법남녀’ 죽은 줄 알았던 정재영의 연인이 살아있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검법남녀’에서는 살인 누명을 벗은 백범(정재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은솔(정유미 분)은 백범에게 10년 전 강현의 형 사건 재감정을 의뢰했고 백범은 강현 형이 왼손잡이였고 두 개의 주사자국이 더 있었음을 밝혀냈다. 결국 강현의 형 강용(고세원 분)은 타살이 아닌 자살이었던 것. 이를 알게 된 강현은 “전부 제 잘못이다. 제가 책임지겠다. 저 검사 자격 없다”고 사직서를 냈다.

또한 강현은 백범을 찾아가 약을 왜 훔쳤냐고 따졌다. 백범은 “교통사고 1주일 만에 깨어났다. 소희(이언정 분) 죽은 것 그 때 알았고 제 정신 아니었다”며 절친한 사이였던 강용과의 이야기, 자살을 시도했지만 할 수 없었다는 것을 모두 다 털어놨다.

이에 강현은 “10년 만에 모든 것을 알게 됐다”며 “당신이 모르는 게 있다. 10년 전 일 그게 전부는 아니다”라고 백범에게 의미심장한 말을 건넸다. 방송 말미 죽은 줄만 알았던 한소희가 병실에 누워 살아있는 모습이 공개되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mk3244@osen.co.kr

[사진] ‘검법남녀’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