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018 미스코리아' 미스코리아 眞, 미스 경기 김수민 "왕관이 무겁다" [종합]

[OSEN=장진리 기자] 미스 경기 김수민이 '2018 미스코리아'의 영광을 품에 안았다. 

올해로 62회를 맞는 '2018 미스코리아'는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박수홍과 걸스데이 유라가 사회를 맡고 스컬&하하, 포르테 디 콰트로가 축하 공연으로 무대에 올랐다.


올해 진행된 미스코리아는 배우 김성령이 미스코리아 출신으로서는 첫 심사위원장을 맡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미인들을 직접 뽑았다. 김성령은 심사위원장이자 '2018 미스코리아' 32명 후보들이 가장 닮고 싶은 선배 1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988년 32회 미스코리아 진에 오른 김성령은 올해로 미스코리아 30주년을 맞았다. 김성령은 "미스코리아는 제2의 탄생이라고 말할 수 있는 제 뿌리 같은 존재라고 생각한다. 지금은 배우로 활동하고 있지만 저의 뿌리는 여전히 미스코리아다. 여전히 미스코리아는 모든 여성들의 도전이자 로망이자 꿈"이라며 미스코리아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이어 "미스코리아 후배들이 요즘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모습이 자랑스럽다. 앞으로도 미스코리아 대회가 영원히 계속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32명 중에서 어쩔 수 없이 7명의 후보들만 당선이 된다. 하지만 이 자리에 섰다는 것만으로도 성공했다고 생각한다. 어느 자리에서도 아름답고 선한 영향력을, 여성의 파워를 멋지고 자유롭게 펼쳐나가시기를 당부드린다"고 후배들을 격려했다. 

이날 최고 영예인 미스코리아 진은 미스 경기 김수민이 차지했다. 김수민은 자신이 호명되는 것을 예상하지 못한 듯 얼떨떨한 표정을 지었다. 김수민은 "정말 진부하지만 믿기지 않고, 기대 못했던 상인데 이렇게 큰 상 주셔서 감사하다. 열심히 하겠다"고 환한 미소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앞으로 해야 할 일도 많고, 하고 싶은 일도 많은데 이 상을 받고 자만하지 않고 무슨 활동이든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미스코리아 선은 미스 서울 서예진, 미스 대구 송수현이 차지했다. 서예진과 송수현은 특별상인 인기상과 셀프브랜딩상을 수상한 것에 이어 미스코리아 선의 영광까지 거머쥐었다.  

미스코리아 미는 미스 경북 임경민, 미스 경기 박채원, 미스 인천 김계령, 미스 서울 이윤지가 차지했다. 

다음은 '2018 미스코리아' 전체 수상자 명단이다. 

▲미스코리아 진=김수민(미스 경기)
▲미스코리아 선=서예진(미스 서울), 송수현(미스 대구)
▲미스코리아 미=임경민(미스 경북), 박채원(미스 경기), 김계령(미스 인천), 이윤지(미스 서울)
▲포토제닉상=김나영(미스 경북)
▲셀프브랜딩상=송수현(미스 대구)
▲뷰티스타일상=정희지(미스 경남) 
▲인기상=서예진(미스 서울)

/mari@osen.co.kr

[사진] MBC 에브리원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