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홈런 대폭발' KT, 두산에 위닝시리즈 '전반기 유종의 미'

[OSEN=수원, 이종서 기자] kt wiz가 전반기 마지막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장식했다.

KT는 1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 간 11차전 맞대결에서 11-4로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KT는 두산과의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장식하면서 시즌 35승(50패) 째를 챙겼다. 반면 두산은 시즌 29패(58승) 째를 당했다.

이날 KT는 강백호(지명타자)-로하스(중견수)-박경수(2루수)-유한준(우익수)-윤석민(1루수)-황재균(3루수)-오태곤(좌익수)-장성우(포수)-박기혁(유격수)가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맞선 두산은 허경민(3루수)-최주환(2루수)-박건우(중견수)-김재환(좌익수)-양의지(포수)-오재원(지명타자)-김재호(중견수)-반슬라이크(1루수)-이우성(우익수)이 선발 출장했다.

이날 두산과 KT는 모두 좌완 선발 카드를 꺼냈다. 두산은 유희관이, KT는 금민철이 선발 등판했다.

KT는 초반부터 불붙은 타격감을 뽐내면서 유희관 공략에 성공했다. 1회말 2사 후 박경수의 솔로 홈런으로 선쥐첨을 낸 KT는 2회말 2사 후 집중력을 과시하며 빅이닝을 만들었다. 오태곤-장성우-박기혁의 안타로 한 점을 더한 KT는 강백호의 볼넷으로 만루 찬스를 이어갔고, 로하스의 밀어내기 볼넷 뒤 박경수의 만루 홈런까지 이어졌다. 점수는 7-0.

3회말 황재균의 솔로 홈런으로 한 점을 더한 KT는 4회초 김재환이 솔로포를 날렸지만, 4회말 로하스의 솔로 홈런으로 9-1을 만들었다.

6회말 KT는 강백호의 볼넷 뒤 박경수의 적시 2루타와 유한준의 적시타로 11-1까지 점수를 벌렸다. 두산은 7회초 오재원의 내야안타 뒤 오재일과 이우성의 연속 안타로 한 점을 만회했다.

두산은 9회초 박세혁의 볼넷 뒤 오재원의 안타, 류지혁의 땅볼로 1사 1,3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오재일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했고, 이후 이우성의 적시타까지 나왔다. 그러나 두산은 추가로 점수를 뽑지 못했고, 결국 이날 경기는 KT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 bellstop@osen.co.kr

[사진] 수원=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