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이슈] "10kg 살쪄서"..구혜선, BIFAN 참석→성형·임신설 →쿨 해명

[OSEN=최나영 기자] 배우 겸 감독 구혜선이 때 아닌 성형설, 임신설에 휩싸인 가운데 "밥 잘먹어 10kg가 쪘다"는 해명으로 이를 진화했다. 몸무게보다 중요한 것은 건강. 아나필락시스란 병으로 인해 한 때 활동을 중단하기도 했던 구혜선이기에 걱정의 시선이 쏠렸지만, 구혜선과 소속사의 입장에 팬들은 안도하며 응원을 보내는 모습이다.

구혜선은 지난 12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중동 부천시청 앞 광장에서 진행된 '제 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BIFAN)' 레드카펫 포토월 행사에 참석했다. 구혜선이 배우가 아닌 감독 자격으로 영화제에 참석해 오랜만에 관객들과 인사한 자리.



이날 그는 흰 피부가 돋보이는 검은색 의상과 시크한 스타일로 주목받았다. '올 블랙'과 컬러 렌즈로 일면 뱀파이어 포스를 뽐낸 구혜선의 얼굴은 살짝 달라진 분위기로도 화제를 모았다. '어딘가 달라졌다', '여전히 예쁘지만 예전 얼굴이 아닌 것 같다', '스타일이 바뀐건가 화장법이 바뀐건가 얼굴이 바뀐건가'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구혜선을 둘러싸고 성형설과 임신설도 제기했다. 구혜선이 얼굴 시술을 해 부은 것이라는 억측과 더불어 남편인 배우 안재현과의 사이에서 첫 아이가 생긴 것이 아니냐는 눈초리가 그것.

하지만 구혜선은 이런 루머가 돈 몇 시간 후 1자신의 SNS에 "밥 많이 먹어서 살쪘어요. 십키로"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구혜선은 다소 살이 올라 더욱 사랑스러운 얼굴을 뽐내고 있다. 화장을 지운 민낯에서는 여전한 청순함이 빛을 발한다.


소속사 측 역시 OSEN에 "임신, 성형 둘 다 전혀 아니"라고 루머를 부인하며 "본인이 알린 것처럼 그냥 밥 잘 먹고 건강하게 지내면서, 살이 좀 찐 것 뿐이다. 얼굴에 살이 찌면서, 사진에 찍히니까 조금 달라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구혜선이 배우로서 복귀하기 위해 작품을 검토 중라고 밝혔다.


지난 2004년 MBC 시트콤 ‘논스톱5’를 통해 배우로 데뷔한 구혜선은 드라마 ‘서동요’, ‘열아홉 순정’, ‘왕과 나’, ‘최강칠우’, ‘꽃보다 남자’, ‘더 뮤지컬’, ‘부탁해요 캡틴’, ‘엔젤아이즈’, ‘블러드’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활동했다. 한국을 넘어 2014년 대만 드라마 ‘절대달령’, 2016년 중국 드라마 ‘전기대형’에도 여주인공으로 출연하는 등 해외 활동을 이어 왔다. 더불어 감독으로도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으며 이 외에도 음악, 미술 등 다양한 예술 분야에 대한 도전과 작업으로 만능 엔터테이너의 모습을 보여왔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구혜선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