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퓨처스 올스타] 김민혁이 김민혁에게, 우수 타자상 동명이인 해프닝

[OSEN=울산, 조형래 기자] 퓨처스리그 올스타전 우수 타자상을 시상하는 과정에서 동명이인에서 비롯된 해프닝이 발생했다. 하지만 축제의 장 답게 훈훈하게 마무리됐다.

상무, KIA, KT, 한화, 삼성, 롯데로 구성된 남부 리그 올스타가 13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퓨처스 올스타전'에서 북부 올스타(경찰청, SK, 화성, 고양, LG, 두산)을 6-2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MVP는 5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한 남부 올스타 이호연(롯데)이 수상했고, 우수 투수상안 남부 올스타 박주홍(한화), 감투상은 조용호(SK)가 수상했다.


하지만 우수타자상을 수상하는 과정에서 다소 해프닝이 있었다. 이날 퓨처스리그 출장자 명단에는 동명이인이 있었다. 두산 베어스 김민혁, 그리고 상무에서 활약 중인 김민혁이 주인공들. 그리고 동명이인에서 비롯된 해프닝이 있었다.

장내 아나운서가 우수 타자상을 발표할 때 3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을 기록한 상무 김민혁 대신, 두산 김민혁을 호명한 것. 두산 김민혁은 이날 경기에서 2타수 무안타 2삼진에 그쳤다. 김민혁은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나와서 일단 상을 받았다. 장내는 술렁였다.

결국 MVP 수상자까지 모든 발표를 마친 뒤 장내아나운서가 상무 김민혁으로 수상자를 정정하면서 해프닝은 일단락됐다. 두산 김민혁은 부상으로 받았던 트로피를 다시 상무 김민혁에게 건네주는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jhrae@osen.co.kr

[사진] 울산=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