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꽃할배' 진화한 꽃할배+이서진, 프라하 여행도 성공적…최고시청률 12.2%

[OSEN=장진리 기자] '꽃보다 할배 리턴즈'가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13일 방송된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 (이하 '꽃할배 리턴즈')에서는 멤버들이 독일 베를린에서 프라하로 떠난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꽃보다 할배 리턴즈' 3회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9.6%, 최고 12.2%를 기록,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등극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도 평균 4.7%, 최고 6%로,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꽃할배들의 낭만과 추억이 담긴 여행을 응원하는 시청자들의 반응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닐슨코리아 / 유료플랫폼 / 전국 가구 기준)


두 번째 여행지 프라하로 가는 길은 기차로만 네시간이 걸리는 쉽지 않은 곳. 하지만 멤버들은 옛 추억 이야기를 하며 시간을 보냈고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흐뭇한 장면을 만들었다. 지난 시절을 추억하고 공감하며 즐거워한 것. 특히 김용건이 계속해 썰렁한 농담을 던지자 박근형은 "우리끼리 왔으면 잠만 자고 얘기도 안 했을 거다"고 전하며 고마워 했다.
프라하 도착 후 프로 짐꾼 이서진의 진가가 발휘됐다. 이서진은 노련하게 영어를 구사해 콜택시를 불렀고 신구, 이순재, 김용건이 먼저 선발대로 출발했다. 이어 도착한 콜택시로 후발대가 몸을 실었고 얼마 후 숙소 근처에서 모두가 재회했다. 김용건은 "이서진 역할이 대단하다. 서울 가면 차 한 대 사줘야겠다. 미니카 같은 것"이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또한 할배들과 이서진은 프라하 최고 스팟인 카렐교 야경을 보기 위해 나섰다. 백일섭은 카렐교를 보며 “쌍둥이 손자가 있는데 목소리가 떠올라 생각했다”고 말하며 애틋한 손자 사랑을 보여줬다. 연이여 펼쳐진 카렐교의 오묘한 야경이 세계 3대 야경다운 면모를 보여주며 꽃할배들과 이서진,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프라하에서의 이튿날 아침에 꽃할배들은 이서진이 준 용돈으로 아침 식사를 해결하기 위해 숙소를 나섰다. 이순재와 신구는 아침을 사먹는 것이 익숙지 않아 망설였지만, 결국 두 사람은 카페를 찾아 케이크와 커피를 마시며 짐꾼 없는 아침을 성공적으로 보냈다. 박근형과 김용건 또한 분위기 있는 식당에서 조식 주문에 성공하며 훈훈한 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mari@osen.co.kr

[사진] tvN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