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임화영 “좋은 사람들과 ‘스케치’ 그릴 수 있어 행복” 종영 소감

[OSEN=유지혜 기자] 배우 임화영이 JTBC 금토드라마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이하 '스케치')의 종영을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극중 임화영은 범죄 특수 수사팀 나비팀의 자료 수집과 분석을 담당하는 '오영심' 역을 맡아 수사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당찬 인물로 변신, 매회 실감나는 열연으로 호평을 이끌어냈다.
때로는 예리한 눈빛을, 때로는 다정한 미소를 보여주며 천재적 기질과 인간적인 매력을 동시에 갖춘 '오영심'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또한, 나비팀의 팀원으로서 맞붙는 인물이 많았던 만큼 어떤 캐릭터와도 찰떡 같은 호흡을 보여주기도.

특히, 이선빈(유시현 역)과는 극중 유일한 워맨스 케미를 완성, 진한 동료애와 우정으로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이에 임화영은 "안녕하세요. '스케치'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나비팀의 오영심 경위입니다."라며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가득 담은 인사로 운을 띄웠다.


이어 "좋은 사람들과 '스케치'라는 드라마를 그릴 수 있어 정말 감사하고 행복했습니다. 그동안 '스케치'를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전하면서, "이제 '스케치'의 오영심에서 연기자 임화영으로 돌아가겠습니다. '스케치'와 함께 저의 부족한 점까지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덧붙이며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임화영은 드라마 '김과장', '슬기로운 감빵생활', 그리고 '스케치'까지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꾸준히, 그리고 탄탄히 쌓아올리고 있다.

이에 매 작품마다 색다른 캐릭터로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준 임화영의 다음 행보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임화영이 출연하는 JTBC 금토드라마 '스케치' 마지막회는 오늘(14일) 밤 11시 방영된다./ yjh0304@osen.co.kr

[사진] 유본컴퍼니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