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톡] 정지훈부터 이선빈까지..“‘스케치’는 새로운 도전” 종영소감

[OSEN=유지혜 기자] 오늘(14일), 마지막 방송을 남겨둔 JTBC 금토드라마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이하 스케치)’(극본 강현성, 연출 임태우, 제작 네오 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에서 지난 8주간 소름 돋는 반전과 몰입도 높은 이야기를 선사해온 정지훈, 이동건, 이선빈, 정진영, 이승주가 최종회를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 정지훈, “무엇보다 마지막까지 관심 가져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
 
강력계 형사로 약혼자 죽음의 진실을 파헤치는 강동수의 섬세한 감정 표현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던 정지훈은 “선후배 배우들, 감독님께서 끝까지 잘 도와줘서 제가 올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작품을 함께한 많은 동료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무엇보다도 마지막까지 ‘스케치’에 많은 관심과 응원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게 깊은 감사드립니다”는 감사 인
사를 덧붙였다.
 
#. 이동건, “새로운 모습에 도전, 고되었던 만큼 뿌듯.”
 
아내를 잃은 후 예비 범죄자를 처단하는 냉혈 킬러 김도진으로 변해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동건은 “지금까지 보여준 적 없는 새로운 모습에 도전한 작품이었다”며 “고되었던 만큼 뿌듯한 작업이었다”라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늘 즐거운 현장을 만들어주신 선후배님들과 스태프 분들, 마지막으로 시청자 분들에게 꼭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는 소감을 남겼다. 
 
#. 이선빈, “함께 고생한 모두에게, 그리고 시청자 분들께 감사.”
 
미래를 그리는 형사로 자신의 능력으로 단 한 사람이라도 구하기 위해 노력했던 유시현 역을 맡은 이선빈은 “에피소드마다 다른 선배님들과 다른 사연들로 만나 뵙고 연기하는 게 새롭고 신선했다”며 “그만큼 어렵기도, 힘들기도 했지만 현장에서 선배님들 그리고 감독님, 스태프 분들께서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주셨기 때문에 더 열심히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함께 고생한 모두에게, 그리고 지켜봐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 정진영, “매회 예상치 못한 반전의 역속, 흥미로운 작품.”
 
미스터리한 인물로 등장해 김도진을 배후에서 조정했고, 그 역시 자신이 믿고 있는 정의 실현을 위해 진짜 예지능력자 유시준의 큰 그림 안에 있던 인물이란 반전을 선사한 장태준. 남다른 무게감으로 이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낸 정진영은 “상당히 흥미로운 미스터리 드라마였다”라며 “연기를 하면서도 매회 예상치 못한 반전의 연속이었다”라고 작품에 대한 놀라움을 표현했다. 이어 “쉽지 않은 촬영을 성공적으로 끝낸 스태프분들, 동료 배우들에게 감사의 말씀과 수고에 대한 찬사를 보낸다”는 소감을 전했다. 
 
#. 이승주, “유시준이란 인물를 만나고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
 
“유시준은 그릇된 신념과 왜곡된 믿음으로 괴물이 되어버린 인간”이라며 운을 뗀 이승주는 ‘스케치’에서 진짜 예지 능력자라는 역대급 반전을 선사, ‘어르신’을 처단하기 위해 살인도 서슴지 않았던 유시준을 연기했다. 이에 “인물을 표현하면서 유시준이라는 인물에 연민을 느꼈다. 유시준이란 인물을 만나고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임태우 감독님을 비롯한 좋은 분들과 좋은 분위기 속에서 '스케치'라는 드라마를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하고 감사했다”며 소감을 마쳤다. 
 
‘스케치’, 오늘(14일) 밤 11시 JTBC 최종화 방송./ yjh0304@osen.co.kr

[사진] 네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