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장점을 끌어올려라...강원, 최우선 과제는 '선제 득점'

[OSEN=강필주 기자] 후반기 들어 주춤한 강원FC가 '선제 득점'이라는 최우선 과제 해결을 위해 나섰다.

강원은 후반기 두 경기 연속 승리를 챙기지 못한 채 모두 무승부를 기록했다. 첫 경기였던 지난 8일 전남 드래곤즈와 홈 경기는 1-1로, 11일 인천 유나이티드 원정 경기는 3-3이었다. 모두 승점을 챙기긴 했지만 순위는 그대로 6위에 머물고 있다. 두 팀 모두 하위권팀이었다는 점에서 승점을 1점씩 챙긴 것은 아쉽다.

승리하지 못한 가장 큰 원인은 결국 끌려가는 경기를 했다는 것이다. 전남전은 전반 초반 수비진의 실책 속에 선제골을 내줬다. 인천전은 전반에만 상대에게 2실점, 하마터면 8위까지 내려설 뻔 했다.


강원은 전반기 리그 득점·도움 부문에서 각각 2위에 올랐다. 공격력은 인정을 받은 셈이다. 하지만 수비가 문제였다. 상대가 강원의 공격력을 의식, 선수비 후 역습을 펼치는 바람에 선실점에 대한 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어졌다.

그렇기 때문에 강원에 절실하게 필요한 것이 바로 '선제 득점'이다. 실제 강원의 올 시즌 성적은 현재 6승4무6패다. 승리한 6경기 중 4경기에서 선제득점을 올렸다. 역전승은 2차례에 그쳤다.

강원은 공격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한 수비를 금방 좋아지게 만드는 것은 당장 해결이 어렵다고 보고 있다. 결국 장점인 공격력을 끌어올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 화끈한 공격력을 앞세워 선제 득점에 성공할 경우 경기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송경섭 감독도 선제 득점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있다. 송 감독은 지난 경기가 끝난 뒤 “후반기 두 경기서 모두 상대에게 먼저 얻어맞았다. 앞으로는 먼저 득점을 성공시켜 상대를 압박하는 경기를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15일 포항 스틸러스와 치를 17라운드 경기에서 보일 강원의 모습은 어떨지 궁금하다. /letmeout@osen.co.kr

[사진] 강원F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