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면가왕' 밥로스, 가왕 3연승 성공..남우현·효민 반전 정체[종합]

[OSEN=선미경 기자] '복면가왕' 밥로스는 가오아 3연승에 성공했고, 살바도르 달리는 인피니트 멤버 남우현이었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밥로스의 3연승 도전이 그려졌다. 밥로스는 살바도르 달리와 가왕 결정전에 참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2라운드 무대가 공개됐다. 처음으로 무대에 선 사람은 월드컵축구공으로, 조성모의 '다짐'을 선곡했다. 그의 무대에 유영석은 "고음을 찍고 변함없이 유지하는 파워에 놀랐다"라고 말했다. 

김현철도 "축구공님은 포크 기반의 가수인 줄 알았는데 이번엔 락이다. 어떤 기반의 가수일지 궁금하다. 굉장히 잘생겼을 것 같다"라고 칭찬했고, 김호영도 "함성을 자아내는 무대였다. 고음을 내질렀을 때 마치 월드컵 골을 넣은 것처럼 시원함이 있어서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빨래요정은 자이언티의 '꺼내 먹어요'를 선곡해 그만의 스타일로 소화했다. 빨래요정은 일찌감치 가수 제시로 추측됐던 바. 

김현철은 "'복면가왕' 제작진이 '왜 빨래 요정을 섭외했을까?' 가왕 같이 부르는 가수들은 가왕을 못 이긴다. 그래서 다른 스타일의 가수를 섭외한 것 같다. 충분히 가왕까지 갈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유영석은 "설득력이 있나. 설득 당하는 목소리다. 힙합이라는 침대 위에서 재즈라는 이불을 덮고, 블루스라는 베개를 사용하는 느낌이다. 제시라는 캐릭터 자체가 너무 가치 있는 캐릭터다"라고 칭찬했다. 

결국 승자는 월드컵축구공이었다. 빨래요정은 판정단의 추측대로 가수 제시였다. 제시는 "진짜 죽을 뻔했다. 폐소공포증 때문에. 저는 사실 모를 것 같았다. 이런 무대에 서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다. 예능을 하면서 욕을 많이 먹기 때문에 피했다. 센 언니, 롤모델이 되고 싶은 게 항상 살고 싶은대로 살았으면 좋겠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진 2라운드 무대는 게자리와 살바도르 달리의 대결이었다. 게자리는 신효범의 '난 널 사랑해'를 열창해 박수를 받았다. 조장혁은 "전혀 화려함을 찾아볼 수 없는데 이상하게 화려하다. 정교하려고 애쓰지 않는데 듣고 있으면 틀리지 않고 정교하다. 음악적으로 탄탄한 내실을 키운 것 같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살바도르 달리는 이문세의 '휘파람'을 감성적으로 소화했다. 카이는 "정말 집중력이 뛰어난 가수 같다. 이문세 선배님의 이 노래가 듣기엔 편하지만 음역대가 넓은 노래다. 한 순간이라도 집중력을 놓치면 다시 찾아가기 힘들다. 처음부터 끝까지 소리의 질감을 잡고 있는 것이 상당한 연습과 집중력이 높은 가수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두 번째 2라운드의 승자는 살바도르 달리였다. 그리고 아무도 추측해내지 못했던 게자리는 티아라 출신 효민이었다. 효민의 등장에 '이렇게 잘했냐'며 모두들 놀라는 모습이었다. 

효민은 "지금 활동한지 10년 정도 됐는데 점점 할수록 자신감이 없어지고 위축됐다. 그래서 감추고"라고 말하면서 울컥한 모습이었다. 이에 최유정은 "'나이스바디' 무대 하는 걸 보고 너무 멋있어서 나도 빨리 무대에 서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나 같은 후배들이 많다"라고 말했다. 

효민은 "엄청난 용기를 받고 가는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 관객들의 함성과 박수만으로도 너무 울컥했던 것 같다. 너무 좋은 기운을 받아서 앞으로 자신감을 가지고 노래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가왕 밥로스와의 대결을 앞두고 월드컵축구공과 살바도르 달리의 3라운드가 진행됐다. 월드컵축구공은 가수 김범수의 '보고싶다'를 선곡했다. 김현철은 "고음도 고음이지만 호흡이 어떻게 그렇게 길 수 있고, 끝까지 안 떨리고 갈 수 있는지 의문이다. 너무 놀랐다"라고 평가했다. 

살바도르 달리는 김조한의 '사랑에 빠지고 싶다'를 열창해 박수를 받았다. 김현철은 "여성 분이 어느 때 귀를 여는지 아는 분이다. 무대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가왕 밥로스도 "정말 선곡을 기 막히게 한 것 같다. 관객들이 전주 시작했을 때부터 빠져 계시더라. 위협이 된다"라며 긴장한 모습이었다. 

밥로스와 결승전을 벌일 주인공은 살바도르 달리였다. 탈락한 월드컵축구공은 노을 멤버 이상곤이었다. 이상곤은 "많은 분들이 모르실 거라고 예상했다. 가장 많이 걱정한 것은 가면을 벗었을 때도 모를까봐였다. 알아봐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밥로스는 가왕 방어전에 나섰다. 이날 밥로스는 부활의 '비와 당신의 이야기'를 선곡해 묵직한 울림을 줬다. 결국 밥로스는 3연승을 이어갈 수 있었다. 74주 만에 남자 가왕 3연승이었다. 밥로스는 "다음 음악도 좋은 음악으로 찾아뵙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seon@osen.co.kr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