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런닝맨' 제니, 허세와 눈물로 탄생한 역대급 예쁜 꽝손(feat. 실검 1위) 

[OSEN=박판석 기자]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화려하게 컴백했다. 이광수와 운명적인 짝이 된 제니는 역대급 꽝손으로 허세 넘치는 모습과 겁쟁이 다운 면모를 드러내면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마지막까지 폭탄을 뽑은 제니는 세련된 외모와 반대되는 꽝손 본능으로 역대급 예능캐릭터의 등장을 예고했다. 주요 포탈의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긴 시간 장식하며 인기를 뽐냈다. 제니가 속한 블랙핑크는 올 여름 국내외 음원차트를 휩쓸며  세계 정상급 걸그룹의 입지를 확실히 굳히고 있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제니와 이광수가 최종 벌칙의 주인공이 됐다. 제니는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계속해서 폭탄을 뽑으면서 역대급 꽝손의 조건을 모두 갖췄다. 

'런닝맨'을 통해서 예능에 데뷔했던 제니는 한결 익숙해진 모습이었다. 제니는 수줍게 할 말은 했다. 제니는 양현석 회장에게 "일년에 두 번 활동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이광수의 이름으로 애교 3행시를 지을 때는 같이 술을 한잔하자고 하면서 도발적인 매력도 보여줬다. 

순수한 제니의 매력은 호러룸에서 폭발했다. 제니는 순진하게 하하의 말만 믿고 호러룸을 선택했고, 당당하게 이광수보다 앞장 서겠다고 했다. 하지만 제니는 들어서자마자 대성통곡을 했다. '런닝맨' 대표 겁쟁이 이광수 조차도 기겁할 정도로 제니는 눈물을 보였다. 제니는 울면서 계속해서 중얼거렸다. 허세넘치게 진입해서 세상 겁쟁이인 모습으로 호러룸을 빠져 나왔다. 

호러룸에 나와서 제니의 귀여운 매력은 폭발했다. 제니는 "하하 오빠가 놀래키는 것 없다고 했는데"라고 말하면서 울먹였다. 제니의 귀여운 모습은 하하 뿐만 아니라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제니는 꽝손의 요소를 모두 갖췄다. 겁쟁이와 필요 이상의 고집 그리고 악운까지. 처음으로 가방에서 폭탄을 뽑았고, 마지막 데스매치에서도 폭탄을 뽑으면서 꽝손이라는 것을 입증했다. 

'뚜두뚜두'로 케이팝의 선두주자가 된 블랙핑크는 '런닝맨'을 통해서 친근한 매력을 뽐냈다. 역대급 예능캐의 탄생을 예고한 제니가 다른 예능프로그램에서는 어떤 활약을 펼칠 지 궁금해진다./pps2014@osen.co.kr

[사진]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