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독일전 결승골' 김영권, 2018 WC 골 세리머니 7위

[OSEN=이균재 기자] 김영권(광저우 헝다)이 2018 러시아 월드컵 골 세리머니 7위에 이름을 올렸다.

축구전문 비사커는 17일 월드컵 골 세리머니 톱10을 선정해 발표했다.

한국 대표팀의 중앙 수비수 김영권의 독일전 세리머니가 7위에 올랐다. 김영권은 지난달 27일 독일과 대회 조별리그 3차전서 후반 추가시간 3분 선제 결승골을 뽑아내며 2-0 승리에 디딤돌을 놓았다.

김영권은 문전 혼전 상황 중 침착하게 공을 잡아놓은 뒤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가 나오는 것을 보고 왼발 슈팅으로 독일의 골네트를 갈랐다.

비사커는 "한국은 16강에 오르기 위해 독일을 이겨야 했다"면서 "김영권은 노이어를 따돌리고 골을 넣은 뒤 VAR(비디오 판독)이 선언될 때까지 두 팔을 쭉 펴고 달리며 세리머니했다"고 설명했다.

제시 린가드(잉글랜드)의 파나마전 세리머니가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예리 미나(콜롬비아)의 세네갈전 세리머니가 2위로 뒤를 이었다.

우승국 프랑스는 앙투안 그리즈만(크로아티아전), 사무엘 움티티(벨기에전), 폴 포그바(크로아티아전), 킬리안 음바페(크로아티아전)가 나란히 3위, 4위, 5위, 8위에 이름을 올렸다./doly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