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합]'내아이디는강남미인' 차은우X임수향, 동아리방에 갇혔다 '설렘' 폭발


[OSEN=김수형기자]'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에서 차은우와 임수향이 함께 동아리방에 갇혀버렸다. 

11일 방송된 JTBC 금토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연출 최성범,극본 최수영)'에서 같은 공간에 갇혀버린 미래(임수향 분)과 경석(차은우 분)이 그려졌다. 

미래 부모는 미래를 위해 음식들을 샀다. 양손 가득히 들고 미래 집으로 향하던 중 우영(곽동연 분)을 우연히 마주쳤다. 우영이 들어드리겠다고 도움의 손을 내밀었고, 우영은 대신 짐을 들고 얼떨결에 미래네까지 가게 됐다. 부모님은 우영을 보며 "나중에 저런 사위 봐야한다"며 고마워했다. 미래는 자신을 위해 케이크를 준비해온 父태식(우현 분)에게 "고마워 아빠"라고 했고, 이 분위기를 몰아 다정한 가족사진도 남겼다. 

도상원(박성근 분)은 나대표를 추적하기 위해 경석과 경희의 뒤를 캤다. 

우영은 미래의 사진이 인터넷상으로 떠돌아다닌다는 걸 알곤 학과 동아리를 찾아가 물었다. 짧고 불편한 유니폼을 입은 미래 사진을 스스로 입은 거냐며 설명해보라며 노발대발했다. 우영은 현정에게 심리테스트를 받았다. 자신의 감정에 솔직해져야 한다는 조언을 들었고 우영은 "솔직한 편인데"라며 웃음 지었다. 이어 자신이 좋아하는 미래가 화학과라는 걸 알게 됐고 현정은 표정이 어두워졌다.  

미래는 다시 학교를 찾았다. 수아가 그런 미래를 찾아왔고, 미래는 수아에게 용철 프로필을 보지 못 했냐고 물었다. 수아는 학교이름을 잘 모른다면서 "알았으면 미리 말했을 것"이라 선수쳤다. 미래는 그런 수아를 뚫어져라 쳐다봤다. 

미래는 수아와 함께 미팅게임이 진행중인 주점에 끌려갔다. 이때 경석이 등장했다. 3대3 미팅현장이 됐다. 마음에 드는 사람에게 질문하라고 하자, 경석은 "바로 지목해도 되냐"면서 손가락으로 수아를 가리켰다. 수아는 깜짝 놀랐다. 역대 최단 시간 커플탄생이 될 것 같다고 분위기가 고조됐고, 미래가 대답하려는 사이, 음료가 떨어졌다. 옷이 젖자 수아가 과방을 간다고 했고, 경석과 수아가 같이 가자고 동시에 외쳤다. 미래는 수아가 아닌 "경석이랑 가겠다"고 했다. 

경석과 미래는 동아리방에 가게됐다. 젖은 옷을 갈아입을 미래를 배려하기 위해 경석이 자리를 비켜주러 나가려는 도중, 문이 열리지 않는 걸 알게 됐다. 미래와 경석은 당황했다. 미래는 휴대폰으로 연락을  했으나, 경석은 휴대폰을 두고왔다. 수아는 이를 발견했고, 마침 미래 폰으로 전화기가 울리자 수아는 모른 척했다. 

미래는 수아에게 연락해보자고 했으나 경석은 "됐다"면서 이를 피하며, 옷부터 갈아입으라며 등을 돌려줬다. 불편하면서도 설레는 기운이 감돌았다. 수아는 창가를 바라보고 있는 경석을 훔쳐보며 눈을 떼지 못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