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2일 프리뷰] 백정현, 설욕의 기회를 살릴 수 있을까 


[OSEN=손찬익 기자] 이번에는 천적 본능을 발휘할까. 

삼성은 12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NC와의 홈경기에 백정현을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좌완 백정현은 KBO리그의 대표적인 NC 킬러로 꼽힌다. 하지만 1일 대구 NC전서 혼쭐이 났다. 3⅓이닝 6피안타(3피홈런) 1볼넷 3탈삼진 7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예상치 못한 일격을 당한 백정현은 7일 인천 SK전에서도 1⅓이닝 3피안타 4사사구 2탈삼진 3실점으로 무너졌다. 

삼성은 이번 주 선발진의 연쇄 부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전날 경기에서는 후반기 에이스 역할을 맡은 팀 아델만까지 무너지면서 위기에 처했다. 연패 수렁에 빠진 가운데 백정현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 앞선 두 차례 등판과는 확 달라진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자칫 하면 5강 경쟁에 빨간 불이 켜질 수도 있다. 

이원석이 전력에서 이탈한 뒤 타선의 무게감이 확 떨어졌다. 구자욱, 다린 러프, 강민호, 김헌곤, 박한이 등 기존 선수들이 더욱 힘을 내야 할 시점이다. 

NC는 우완 김건태를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올 시즌 성적은 1승 1패(평균 자책점 4.54). 삼성과 좋은 기억이 있다. 두 차례 마운드에 올라 1승을 거뒀다. 평균 자책점은 1.50. 4월 26일 첫 대결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승리를 추가했고 지난달 31일 경기에서도 6이닝 2실점 쾌투를 선보였다.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