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은지 32득점' KGC인삼공사, 10년 만에 KOVO컵 정상

[OSEN=이종서 기자] KGC인삼공사가 10년 만에 KOVO컵 정상에 섰다.

KGC인삼공사는 12일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8 보령·한국도로공사컵 여자프로배구대회 결승전에서 GS칼텍스를 세트스코어 3-2(25-27, 25-22, 25-25 31-29, 16-1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GC인삼공사는 2008년(당시 KT&G) 이후 10년 만에 KOVO컵 정상에 올라서게 됐다.

개막전에서 만나 풀세트 접전을 펼쳐던 두 팀은 결승전에서도 팽팽하게 맞섰다.


1세트부터 접전이 펼쳐졌다. 잡고 잡히는 접전 속 1~2점 차의 살얼음판 랠리가 이어졌고, 결국 듀스에서 승부가 갈렸다. 25-25에서 채선아의 오픈 공격이 네트에 걸렸고, 이어 채선아의 시간차 공격을 김현정이 가로 막으면서 GS칼텍스가 1세트를 잡았다.

1세트 마무리가 아쉬웠던 채선아는 2세트 초반 GS칼텍스를 흔들었다. 오픈 공격으로 첫 득점을 올린데 이어 곧바로 서브 득점까지 성공시켰다. KGC인삼공사는 10-3까지 앞서나가며 2세트 승기를 잡는 듯 했다. GS칼텍스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이소영의 맹타가 이어지면서 간격을 좁혀갔고, 결국 22-21 한 점 차로 좁히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한수지가 마지막 집중력을 빛내면서 2세트는 25-22로 KGC인삼공사가 잡았다.

3세트 다시 접전이 펼쳐진 가운데, 승부는 듀스에서 갈렸다. 25-25에서 김현정의 속공 성공 이후 최은지의 퀵오픈이 밖으로 나갔고, 결국 3세트는 GS칼텍스의 몫이었다.

4세트 역시 불꽃 튀는 접전이 펼쳐졌다. 24-24까지 가는 랠리가 펼쳐졌고, 29-29까지 균형이 이뤄졌다. 이번에는 KGC인삼공사가 웃었다. 이소영이 블로킹 네트터치가 나온데 이어, 포히트 범실까지 저지르면서 승부는 5세트에서 가려지게 됐다.

5세트 GS칼텍스는 이영의 서브에이스, 김유리의 속공, 표승주의 퀵오픈을 묶어 7-3으로 달아났다. KGC인삼공사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최은지, 채선아가 곳곳에서 공격을 터트렸고, GS칼텍스의 꼬리를 잡았다. 다시 동점 접전 상황. 결국 듀스로 향한 승부. 이소영의 서브가 아웃된 뒤 최은지가 오픈 공격을 성공시키면서 길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bellstop@osen.co.kr

[사진] 보령=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스테파니 리 “‘검법남녀’ 시즌2? 불러주시면 달려가야죠” 배우 스테파니 리가 ‘검법남녀’를 만나 더욱 당당해질 수...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