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밀어서 넘긴다' 구자욱, 6-2 달아나는 스리런 쾅!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짜릿한 한 방이었다. 구자욱(삼성)이 5일 만에 대포 가동을 재개했다.

구자욱은 12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NC와의 홈경기에서 3-2로 앞선 4회 좌월 스리런을 날렸다. 시즌 12호째.

2번 우익수로 선발 출장한 구자욱은 3-2로 앞선 4회 김상수의 중전 안타, 박해민의 좌전 안타로 만든 1사 1,2루서 타석에 들어섰다.

구자욱은 NC 두 번째 투수 최성영의 1구째를 그대로 밀어쳤고 좌측 담장을 넘기는 3점 아치로 연결시켰다. 7일 인천 SK전 이후 5일 만의 홈런.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