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진]안익훈, '잡기엔 너무 먼 홈런 타구'


[OSEN=고척, 최규한 기자] 12일 오후 고척 스카이돔에서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4회말 2사 1루 상황 넥센 송성문의 역전 중월 투런포 때 LG 중견수 안익훈이 타구를 쫓아봤지만 타구는 담잠을 넘어가고 있다. /dream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