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4G 연속 안타' 최지만, 타율 .231…팀은 3연승 중단(종합)

[OSEN=조형래 기자]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4경기 연속 안타를 이어갔다.

최지만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이날 안타로 4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2할3푼1리로 소폭 상승했다.

토론토 선발 마커스 스트로먼을 상대한 최지만. 0-0으로 맞선 2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한 최지만은 1B1S에서 3구 스트로먼의 91마일 커터를 공략해 중전 안타를 때려냈다. 최지만은 이로써 4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4회초 무사 1루에서 두 번째 타석을 맞이한 최지만은 3B 1S에서 스트로먼의 4구째를 공략해 3-유간의 날카로운 타구를 때렸다. 하지만 3루수 러셀 마틴의 호수비에 막혀 땅볼에 그쳤다. 1루 주자는 2루까지 진루시키는데 만족해야 했다. 

6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3번째 타석에 들어섰지만 풀카운트 승부 끝에 82마일 슬라이더에 파울팁 삼진을 당했다.

1-2로 뒤진 9회초 선두타자로 나와서 토론토 마무리 켄 자일스를 상대했지만 좌익수 뜬공에 그쳤다. 이날 마지막 타석이었다.

탬파베이는 4회초 선취점을 냈지만 6회말 2점을 헌납하면서 1-2로 역전패를 당했다. 3연승이 중단되면서 시즌 60승58패에 머물렀다. /jhrae@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