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박2일’X신화 콜라보, 대성공...20년차 아이돌의 ‘예능의 끝’

[OSEN=유지혜 기자] 역시는 역시였다. ‘5년 우정’ 1박 2일과 ‘20년 경력’ 신화의 닮은꼴 막상막하 맞대결이 심장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안방극장에 멈출 줄 모르는 사이다 웃음 폭탄을 안겼다. 이에 ‘1박 2일’과 믿고 보는 신화의 콜라보레이션이 레전드 재미를 만들며 시청자들의 시간을 순간 삭제시켰다.
  
13일(월)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1박 2일)’ 시청률은 전국 10.7%, 수도권 11.2%로 동 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중 적수 없는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이에 주말 안방극장 웃음을 책임지는 예능 1인자 위력을 증명했다.
  
지난 12일(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연출 유일용, 이하 ‘1박 2일’)는 ‘1박 2일’vs신화’ 두 번째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졌다. 그런 가운데 ‘1박 2일’에 맞서 데뷔 20년차 장수 아이돌 신화가 원조 비글돌답게 절정의 예능감을 뽐내 시선을 강탈했다.
  
이 날 ‘1박 2일’ 멤버들과 신화는 폐교 취침을 걸고 5년 우정과 20년 우정을 겨루는 미션을 진행했다. 이에 두 팀이 첫 번째로 도전한 것은 콜라 마시기에서 탑 쌓기까지 99초 내에 성공해야 하는 ‘99초 릴레이 미션’. 20년 차 그룹의 팀워크가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주며 미션에 당당히 성공한 신화에 이어 ‘1박 2일’ 멤버들 또한 남다른 활약을 펼치며 미션에 성공해 놀라움을 안겼지만 제작진이 사전에 공지한 ‘트림 참기’에 실패, 뜻밖의 반전과 함께 첫 승의 기쁨이 신화에게 돌아가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두 번째로 도전한 ‘흔들린 우정’ 미션은 신화의 20년 우정을 위태롭게 만드는 ‘1박 2일’ 멤버들의 美친 예능감이 시청자들을 배꼽잡게 했다. ‘속마음 만장일치’ 게임에서 ‘1박 2일’ 멤버들은 20년 우정의 빈틈을 노린 기발한 질문으로 신화를 집단 카오스 상태에 빠트렸다. ‘촉감으로 멤버 맞히기’ 게임에서는 ‘지니어스 정’ 정준영의 하드캐리 활약이 돋보인 반면 신혜성이 첫 멤버부터 틀려 신화에게 좌절을 안기는 등 흔들린 우정을 몸소 경험하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특히 각 멤버들의 희생정신이 요구됐던 마지막 미션 ‘등짝 스매싱’은 멤버의 등을 쳐서 가장 높은 데시벨이 나오는 팀이 승리하는 게임. ‘1박 2일’ 멤버들은 강렬한 울림통을 자랑하는 데프콘의 등을 선호했고 데프콘 또한 팀의 승리를 위해 발 끝에서부터 솟구쳐 올라오는 아픔에도 불구, 저절로 고개가 숙여지는 숭고한 희생정신을 발휘했다. 하지만 신화의 반격 또한 만만치 않았다. 만주벌판 같은 데프콘의 등 뺨치는 민우-동완의 광활한 등판과 혜성의 야무진 스매싱에 힘입어 115.5라는 최고 데시벨이 나와 ‘1박 2일’의 패배를 예감하게 했지만 뜻하지 않게 동완이 비명을 지르면서 상황이 역전되는 등 그야말로 이변의 연속이 일어났다.
  
또한 이 날 신화는 수박 하나도 순순히 먹지 않은 예능감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각 팀에서 정한 가위바위보를 6명이 똑같이 내면 승리하는 ‘단체 가위바위보’ 게임인 것. 이에 김준호는 작전 회의하는 신화를 염탐하며 꼼수를 펼쳤고 첫 번째로 가위를 낼 것이라는 정보를 얻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이를 눈치챈 신화가 작전을 변경하며 뒤집기 한 판을 노렸지만 뛰는 신화 위에 나는 김준호가 있었다. 김준호는 첫 판에서 지면 두 판 모두 가위를 내자고 제안하는 등 치열한 두뇌 싸움 끝에 ‘1박 2일’이 승리를 거두는 반전이 일어났다. 결국 신화는 수박 반 통을 걸고 수박씨 뱉기 게임을 진행했고 김준호의 제안으로 동완은 콧구멍 안에 씨를 넣는 것에 성공하는 등 20년차 예능돌의 재치가 시청자들의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이 날 신화는 미션뿐만 아니라 흑역사로도 완벽한 예능감을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1박 2일’ 제작진이 데뷔 20주년을 맞은 신화를 위해 그들의 20년 발자취를 탈탈 턴 희귀템들이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신화 또한 키위 왕자에서 아이들 역사에 충격적인 파장을 일으킨 단체 누드까지, 추억이 고스란히 담긴 예상치 못한 선물(?)에 동공지진을 일으키면서도 터져 나오는 웃음을 멈추지 못하는 등 안방극장을 웃음으로 초토화시켰다.
  
이처럼 ‘1박 2일’ 멤버들과 신화는 시종일관 에너지 넘치는 승부욕과 함께 게임 하나도 허투루 넘어가지 않는 절정의 예능감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사냥하는데 성공했다. 두 팀의 맹활약 속에 레전드 재미를 선사한 ‘1박 2일’을 향해 시청자들의 호응 역시 뜨거웠다.  
 
한편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 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호평을 받고 있는 ‘해피선데이-1박 2일’은 매주 일요일 저녁 방송된다./ yjh0304@osen.co.kr

[사진] ‘1박2일’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