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018 KBO 드림세이브, 첫 번째 후원 목표 50세이브 달성

[OSEN=김태우 기자] KBO(총재 정운찬)와 대한적십자사(회장 박경서)가 함께 진행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 ‘드림세이브(Dream Save)’의 2018년 첫 번째 후원 목표 금액이 달성됐다.

1세이브에 20만원씩 적립해 목표 금액을 후원하는 드림세이브의 올 시즌 첫 번째 후원 아동은 열악한 주거 환경에서 살고 있는 11살의 오 모 어린이로, 7월 17일(화) 이후 8월 12일(일)까지 후원 목표인 50세이브가 기록돼 총 1,000만원을 후원하게 됐다.

오 모 어린이의 가족은 기초생활수급자로 지정되어 있으며, 시장 창고를 개조한 집에서 살고 있다. 공용화장실을 이용하고,벽지는 도배지 대신 전단지를 붙여 화재에도 취약한 환경에 처해있다. 여기에 아버지는 고혈압과 무릎 관절염으로 인해 정상적인 근로 활동이 어렵고, 어머니는 암 판정까지 받아 치료비도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KBO와 대한적십자사는 생활 환경이 열악한 오 모 어린이의 가족에게 후원금 1,000만원을 전달할 예정이다.

드림세이브는 “세이브가 아이들의 소중한 꿈을 지킨다”라는 메시지를 담아 2015년과 2017년에 이어 올해 세 번째 진행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KBO와 대한적십자사는 모두 11명의 어린이들에게 1억 3,1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한 바 있다.

한편, 오 모 어린이를 돕기 위한 개별 후원(문의전화 1577-8179)도 가능하다. /skullbo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