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이슈]조수애, 막말 논란 "비하 NO" 사과→바다 "안타까워"(종합)

[OSEN=최나영 기자] 조수애 JTBC 아나운서가 '갑분싸(갑자기 분위기가 싸늘해진다는 뜻의 신조어)'하게 만든 막말 논란에 휩싸여 곤혹을 치렀다. 그는 사과를 전했고 출연자 바다 역시 "(조수애 아나운서의 발언이)결코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라며 너그럽게 봐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5'에 걸그룹 S.E.S의 메인보컬 바다가 진짜 가수로 등장했다. 2라운드 경연곡으로 S.E.S의 히트곡 ‘너를 사랑해’를 열창한 바다와 모창 능력자들의 모습이 공개됐는데, 이 과정에서 판정단으로 출연한 조수애 아나운서의 발언이 분위기를 갑자기 '싸하게' 만들어 논란이 됐다.

2라운드 경연을 마치고서 패널로 나온 조수애 아나운서는 "저는 좀 (바다가) 아닌 것 같은 사람은 알겠어요. 3번이다"라고 말했다. MC 전현무는 이유를 물었고 조수애 아나운서는 "그냥 노래를 못하시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약간은 예의없게 비춰질 수 있었던 멘트. 이에 방청객들은 술렁거렸다.  

확신에 찬 조수애 아나운서에게 MC 전현무는 “3번이 바다여도 노래를 못 한 거냐?”며 발언을 가다듬을 기회를 제공했다. 그러나 조수애 아나운서의 태도에는 변화가 없었다.

결국 바다는 가려진 공간에서는 답변 외에 말을 하면 안 되는데도 불구하고 "제가 3번에 있었으면 기분이 좀 나빴을 것 같네요. 제가 3번에 있을지 없을지는 모르겠지만"이라고 불쑥 속내를 털어놨다. 모창 능력자들을 아끼는 마음에서 나오 바다의 진심이었다.

방송 직후 다수의 시청자들은 조수애 아나운서의 발언이 인신공격성이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제작진의 악마의 편집을 의심하는 눈초리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조수애 아나운서의 멘트가 경솔했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결국 한 인터뷰를 통해 논란에 사과하며 "참가자를 비하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라고 강조했다.

바다 역시 이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전했다. 그는 "조수애 아나운서의 발언이 논란이 됐는데 당시 현장 분위기는 어땠나"란 OSEN의 질문에 "현장 분위기는 정말 좋았다. 제작진과 출연진이 모두 힘을 합쳐서 재미있게 녹화하려고 했던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그렇게 비춰져 조금 안타까운 마음도 있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그런 의도로 말씀하신 게 아니란 걸 알고 있고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다 함께 노력했다는 점에서 너그러운 마음으로 바라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는 당부를 덧붙였다.

바다는 더불어 "우승을 하지 못한 아쉬움은 없는지, 모창 능력자들과 만난 소감이 어떤지 궁금하다"는 질문에는 "전혀요. 경연도 아니고 이기려고 나간 프로그램이 아니라 오히려 모창능력자 분들이 더 부각되길 바랐다"라며 "5개월이라는 긴 연습 기간 동안 정말 열심히 연습한 친구들이었고, 또 20년을 함께 해준 팬이기도 해서 더 뭉클했던 것 같다. 앞으로도 이분들의 행보에 뜨거운 응원을 보내고 싶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한편 이날 '히든싱어5' 바다 편은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가구 수도권기준 분당 최고 시청률 8.8%를 기록했다. 평균 시청률은 6.4%, 2049 타깃 시청률은 4.2%를 찍으며 같은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nyc@osen.co.kr

[사진] JTBC 제공, '히든싱어5' 방송화면 캡처, 바다 SNS,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