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합] "GD시청률 넘고파"..'냉부해' 승리, 빅뱅♥도 입담도 위대한 '승츠비'

[OSEN=김은애 기자] 역시 승츠비였다. 승리가 꽉 찬 냉장고부터 화려한 입담을 자랑하며 '예능치트키'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13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선 빅뱅 승리, 마마무 화사가 출연해 냉장고를 공개했다.

먼저 승리는 자신을 둘러싼 소문들을 해명했다. 승리는 자신이 섬을 빌려 파티를 했다는 설이 와전된 것이라고 말했다. 승리는 "리조트 빌린 것"이라며 "제가 아는 인맥을 다 불렀다. 명목은 생일파티 겸 친목 도모"라고 밝혔다.

이어 승리는 “제 이미지가 이성을 좋아할 것 같고 여자가 많을 것 같다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다”라며 “여성분들이 나한테 멋있다고 하면서 지드래곤 번호만 물어본다”라고 폭로했다.

특히 승리는 빅뱅 형들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으며 여전한 팀워크를 과시했다. 승리는 군 복무 중인 지드래곤, 태양, 대성, 탑과 동반 입대를 준비했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자신의 사업때문에 양해를 구하고 혼자 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승리는 "형들이 우리가 없는 동안에 빅뱅의 빈자리를 느끼지 않게 활발히 활동해 달라고 했다"라며 멤버들이 자주 연락을 준다고 강조했다. 또 태양은 자신에게 "너처럼 살았어야 되는 게 맞나봐"라고 말했다며 자랑하기도 했다.

여기에 승리는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프로듀서도 언급했다. 승리는 "양현석 회장님이 요새 너무 잘해주신다. 연습실에 냉면을 사서 ‘밥 챙겨 먹고 다녀’라고 하신다”라며 "회식 때도 과거에는 구석에 앉았다. 얼굴 마주치면 좋은 소리 못 들었다. 이젠 옆자리에 앉는다"고 말했다.

반면 화사는 빅뱅의 팬이었다고 고백했다. "중학생 때부터 빅뱅의 팬이었다.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간 콘서트도 빅뱅 콘서트였다. 학창시절 우상이었다"고 존경을 표했다.

이에 승리는 "빅뱅 멤버 중 누구를 좋아했느냐"고 물었고 화사는 "정말 빅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 명만 좋아하지 않는다. 다 좋아했다"고 답을 회피했다. 그럼에도 승리가 집요하게 묻자 화사는 태양과 지드래곤을 꼽았다.

승리는 '위대한 승츠비'답게 강한 자심감도 내비쳤다. 승리는 “타 방송 시청률이 23% 찍었다.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시청률과 맞먹더라. 김수현 씨와 제가 다를 게 뭐가 있나 싶다”라고 말했다. 이에 MC 김성주는 “가요계의 김수현”이라고 치켜 세웠다.

그러면서 승리는 '냉장고를 부탁해' 역대 최고 시청률 1위와 2위인 빅뱅 태양과 GD를 넘어설 것이라고 예고했다. 승리는 겸손하게 13% 정도 본다"고 강조했다.

또 승리는 "SNS 팔로워 수도 내가 팀에서 4등이다. 수치스럽다. 시청률도 이기고 팔로워 수도 늘려보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승리는 냉장고도 심상치 않았다.  승리는 "지드래곤의 냉장고는 어쩜 그렇게 패셔니스타같을까. 나는 지드래곤처럼 월드스타처럼 살 수가 없다"고 말하며 냉장고를 공개했다. 하지만 승리 냉장고에는 기업 회장님들이 직접 보낸 요리재료가 가득 차있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승리는 파스타 재료에 대해선 "크림 파스타를 좋아한다. 크림 파스타를 보면 하얀 눈밭에서 홀로 남겨진 것 같다. 마치 멤버들을 떠나보낸 나같다"고 토로했다.

이어 승리는 "달걀 요리도 좋아한다. 에그 베네딕트를 제일 좋아한다. 에그 베네딕트를 터뜨렸을 때 흘러내린 노른자가 내 눈물 같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를 들은 MC 안정환이 "그걸 터뜨린 사람이 누구냐"고 묻자 승리는 "강원도 철원에 계신다"고 답했다.
또 승리가 "월드컵 때 맥주를 마셨다. 나는 항상 기쁠 때만 술을 마신다. 혼자서 술을 마시진 않는다"라고 말하자 안정환은 "중계를 어디서 봤냐"고 물었다. 이에 승리는 "형 것을 봤다"고 말해 안정환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승리의 냉장고에는 지드래곤, 태양이 좋아했던 낫토도 있었다. 승리는 빅뱅 덕분에 낫토를 먹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는 내가 낫토를 못먹었는데 형들 때문에 낫토를 먹기 시작했다. 정말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승리는 냉장고 속 보말을 꺼내며 "내가 제주도에서 보말 칼국수를 먹고 보말에 빠졌다. 태양이 주문해준 제주산 보말이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의 요리도 박빙이었다. 첫번째 대결은 레이먼킴 셰프와 샘킴 셰프가 맞붙었다. 두 사람은 '여기 붙어라~ 모두 모여라. 승츠비 파티 요리'에 도전했다.

레이먼킴은 '승리의 먹빵'이라는 이름 아래 제육불고기, 카레를 활용한 요리를 만들었다. 샘킴은 '승츠비 세트'였다. 샘킴은 새우를 이용한 버거와 꼬치구이를 시도했다. 

이후 요리를 먹은 승리는 "쏘 굿" "딜리셔스" 등 칭찬을 쏟아냈다. 승리는 "이런 맛을 처음 먹어본다. 너무 글로벌한 맛이다. 파티에 정말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승리는 DJ를 찾으며 흥에 젖은 듯한 모습을 연출해 폭소를 유발했다.

김풍 작가, 오세득 셰프는 '충성! 형들의 휴가 특식을 명 받았습니다'라는 주제로 승부를 벌였다. 빅뱅 형들을 위한 것. 오세득 셰프는 '낫토 먹고 crab! crab! crab!'이라는 크레페 요리를 만들었다. 김풍 작가는 'I'm so sorry 보말 love u'로 보말국수에 도전했다.

이어 김풍 작가, 오세득 셰프의 요리를 먹은 승리는 요식업 CEO답게 철저한 분석을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이와 동시에 "빅뱅 형들이 좋아할 것 같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화사의 먹방도 주목을 받았다. 화사는 긴 머리를 붙잡고 어떤 음식이든 맛있게 먹었다. 승리는 "저러니까 '화사 먹방'이 화제인가보다"라고 감탄했다.

그 결과 김풍 작가가 승리를 거머쥐었다. 승리는 "멤버 형들이 저걸 먹고 몸 건강히 다녀왔으면 좋겠다"라고 빅뱅에 대한 애정을 뽐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냉장고를 부탁해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