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백점 만점에 백점"…'씨네타운' 박해일X수애, 욕망부부 케미스트리 [종합]

[OSEN=장진리 기자] 박해일과 수애가 '특급 욕망 부부'다운 케미스트리를 뽐냈다. 

16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상류사회'(변혁 감독)의 주연 박해일, 수애가 출연했다. 

박해일은 경제학 교수이자 촉망받는 정치 신인 장태준 역을 맡았고, 수애는 능력과 야망으로 가득찬 미술관 부관장 오수연 역을 연기하며 스크린을 가득 채우는 '욕망부부'로 변신한다. 

수애는 무려 8년 만에 라디오에 출연했다. 평소 라디오, 예능 등 방송에서 쉽게 만날 수 없는 수애는 "라디오에 정말 오랜만에 왔다. 라디오 출연도 떨린다. 예능은 울렁증이 있다. 힐링을 시켜드려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는데, 제가 재능이 부족하다"고 쑥스러워했다. 박해일은 "얼마 전 둘째가 태어났다. 아들, 딸 두 아이가 있다"며 "가끔씩 저를 닮았다는 얘기도 듣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상류사회'는 특별한 팀워크가 만든 흥행을 기대해 볼만하다. 박해일이 술에 취하면 귀엽게 변한다는 모습에 수애는 "제가 먼저 취해서 오빠의 귀여운 모습을 볼 수가 없었다"고 웃었고, 박해일은 "수애는 굉장히 일찍 일어나고, 굉장히 일찍 자는 건강한 리듬을 가지고 있는 배우다. 이번 영화는 촬영을 끝내고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저녁을 꼭 같이 먹었던 것 같다. 팀워크가 특히 좋았다"고 자랑했다. 

박해일과 수애의 첫 만남인 '상류사회'는 수애의 제안으로 급물살을 탔다. 수애는 "어떤 자리에서 '상류사회'를 오빠랑 하고 싶다고 적극적으로 제안했다. 그 전에도 만나는 자리가 있었는데 늘 인사하고 스쳐지나가던 사이였다. '상류사회'는 더 나이 들기 전에 오빠랑 작품하고 싶다고 제 의사를 표현을 했다"고 말했고, 박해일은 "수애 씨의 제안이 굉장히 많이 작용을 했다. 수애 씨는 단아하지만 자기 일에 있어서 과감한 사람이다. 이번에도 비슷한 캐릭터를 맡아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 같다"고 기대를 심었다. 

박해일과 수애는 서로의 케미스트리에 대해 '만점'이라고 입을 모았다. 수애는 "후회없이 100점이라고 할 수 있다. 기회가 된다면 또 만나고 싶다"고 말했고, 박해일은 "점수로 매기긴 좀 그렇지만, 점수로 매긴다면 99점이다. 1점은 다음 작품을 위해 여유로 남겨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수애는 "박해일 오빠가 저한테 남동생 같다고 하더라. 언젠가 '오빠, 저 예쁘지 않아요?'라고 물어봤더니 '가끔 예뻐'라고 하시더라"고 폭로했고, 박해일은 "수애 씨가 '드레수애'라는 이름도 있듯이 화려하고 그런 모습이 있지만 인간적으로는 수수하고 털털하다"고 말했다. 

한편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오는 8월 29일 개봉한다./mari@osen.co.kr

[사진] OSEN DB, 박선영의 씨네타운 공식 인스타그램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