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현장] "김명민부터 혜리까지"..조선판 '물괴', 봉준호 '괴물' 인기이을까(종합)

[OSEN=김보라 기자] 내달 개봉하는 영화 ‘물괴’(감독 허종호)가 봉준호 감독의 수작 ‘괴물’(2006)과 대적할 만한 작품으로 거듭날 수 있을까. 일단 국내에서 처음으로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크리처물’이라는 점에서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크리처물은 호러의 하위장르 중 하나로, 사람을 잡아먹거나 살해하는 괴물이 나오는 작품들을 말한다. 특정한 존재나 괴물을 뜻하는 크리처(Creature)와 작품을 뜻하는 물(物)을 합친 말이다.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괴수가 나오는 것은 ‘물괴’가 처음.

16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물괴’(제공 씨네그루(주)키다리이엔티,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제작 태원엔터)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돼 윤겸 역의 김명민, 성한 역의 김인권, 명 역의 혜리, 허 선전관 역의 최우식과 연출을 맡은 허종호 감독, 제작사 정태원 대표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물괴’는 중종 22년, 역병을 품은 괴이한 짐승 물괴가 나타나 공포에 휩싸인 조선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사투를 그린 이야기이다. 조선왕조실록의 기록에서 시작된 조선시대판 최초 크리처 액션 사극이다.

허종호 감독은 “조선왕조실록의 기록을 접하자마자 광화문에서 포효하는 물괴의 이미지를 떠올렸다”며 “처음 시작할 때는 아무도 이 프로젝트가 완성될 거라 믿지 않았었는데 그래서 더 (물괴의)이미지를 떠올리며 용기를 냈다“고 전했다.

이날 제작사 태원엔터테인먼트의 정태원 대표는 ‘물괴’를 제작한 이유로 ‘괴물’을 언급했다. 지난 2006년 개봉한 봉준호 감독의 ‘괴물’은 1091만 7224명(영진위 제공)을 동원하며 천만 영화에 등극했다. ‘물괴’가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이다.

정 대표는 “‘괴물’ 이후에 제대로 된 크리처물이 나오지 않은 것 같아서 ‘물괴’의 형상이 이 영화에 굉장히 중요한 키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라며 “그래서 물괴의 형상을 만드는데 굉장히 오랜 시간을 소요했다. 전설의 동물인 해태의 형상에서 아이디어를 발전시켰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몇 년 전 지인들과 이야기를 하는 과정에서 조선시대 중종 때 괴물이 나타나서 궁을 옮겼다는 소재로 한 작가가 글을 쓰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사실이 아니라고 생각했지만 조선왕조실록에 나와 있다더라. 확인을 해본 결과 정말 좋은 기획이라고 생각했다”고 영화화를 시작한 과정을 밝혔다.

정 대표는 수소문을 한 끝에 집필 중인 작가를 만나게 됐고, 여러 차례 만남과 설득의 과정을 거쳐 계약을 했다고 영화를 본격적으로 발전시킨 과정을 전했다. 상상력이 발휘된 사극이기 때문에 연기력을 필수로 갖춘 배우들의 캐스팅이 중요했다.

이에 현대극과 사극을 넘나들며 대중성, 흥행성을 겸비한 김명민이 주인공 역할에 캐스팅 됐으며, 못 하는 장르가 없는 천만 배우 김인권도 ‘물괴’에 합류했다.

윤겸 역의 김명민은 영화의 시나리오가 탄탄해 출연을 결정했다면서 “작품을 선택한 이유라면 무엇보다 보이지 않은 상대와 싸워야 한다는 점이었다. 분명 힘들 수 있지만 동시에 흥미로웠다”며 “또한 조선왕조실록에 적힌 역사적 팩트를 기반으로, 영화적 상상력을 넣었다는 점에서 안할 이유가 없었다”고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전했다.

이어 “‘물괴’는 내가 했던 사극들이 집대성된 작품”이라며 “내금위장으로서 과거를 숨기고 은둔 생활을 하고 있다가 조선시대에 궁궐을 수비하는 장수다. 어떤 사건으로 인해서 왕을 실망시키고 궁을 떠나는데 물괴가 나타나서 수색대장으로 합류한다”고 맡은 인물을 소개했다.

이어 김명민은 “콤비로 나온 김인권과 딸 역할의 혜리, 선전관 역의 최우식이 한 가족처럼 서로를 위해주고 아껴줬다. 호흡이 잘 맞았다”고 깊은 만족감을 전했다. 김인권도 “김명민 선배님과 늘 함께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영혼의 단짝이라는 말 정말 감사하다”고 호흡을 맞춘 만족스런 소감을 전했다.

증량을 했다는 김인권은 “거대한 ‘물괴’와 싸워야 하니 갈라진 복근보다 엄청나게 큰 덩치가 필요할 것 같았다”며 “그래서 13킬로를 증량해서 연기를 했다”고 캐릭터를 해석하고 소화한 과정도 덧붙였다.

두 사람은 걸그룹 출신 혜리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혜리가)예쁜 건 다들 아실 거다. 근데 첫 만남 때 거지처럼 등장해 놀랐다. 보조 출연자인 줄 알았는데 ‘선배님 저예요’라고 하더라(웃음). 비주얼은 전혀 생각하지 않고 오로지 캐릭터만 생각하더라. 그만큼 혜리는 자세가 된 배우다. 영화를 보면 관객 분들도 알 것”이라고 칭찬했다.

혜리는 선배 김명민의 칭찬에 부끄러워 하며 좋은 배우들과 함께 출연하게 돼 영광이라는 소감을 남겼다. “조선시대 소재 크리처물이라 것에 끌렸다. 안할 이유 없었다”고 기대를 표했다. 영화 ‘성난 변호사’(2015), ‘카운트다운’(2011) 등의 각본 연출을 맡은 허종호 감독의 3년 만의 복귀작이다. 개봉은 9월 13일./ purplish@osen.co.kr

[사진] 박재만 기자 pjmp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