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당근보다는 채찍...반둥 참사에 대처하는 '주장' 손흥민의 자세

[OSEN=반둥(인도네시아), 이균재 기자] 김학범호의 주장 손흥민(26, 토트넘)이 충격패를 당한 동료들에게 울림 있는 메시지를 던졌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은 지난 17일(이하 한국시간) 밤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대회 조별리그 2차전서 1-2로 충격패했다.

반둥 참사였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1승 1패를 기록하며 말레이시아(2승)에 이어 조 2위로 밀려났다. 오는 20일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최종전서 이기더라도 말레이시아에 승자승에 밀려 조 1위-16강행이 불가능하다. 이번 대회는 승점이 같을 경우 승자승으로 순위를 가린다. 최악의 경우 키르기스스탄에 패할 경우 탈락할 수도 있다.

'월드 스타' 손흥민도 후반 12분 아시안게임 데뷔전에 나섰지만 충격패를 막지는 못했다. 1차전 선발 라인업과 비교해 6명을 바꾼 것이 독이 됐다. 과도한 로테이션이 조직을 무너트렸다. 한국의 첫 번째 실점 장면도 선수들의 미스 커뮤니케이션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한국은 뜻밖의 선제 실점 이후 멘털이 흔들리자 급격히 무너졌다. 황의조의 만회골에도 끝내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김학범호의 캡틴이자 고참인 손흥민은 충격패에 대한 책임을 통감했다. "솔직히 얘기해서 창피하다"는 그는 "좋은 선수가 나오든 로테이션을 하든 우리는 20명이 한 배를 탔다. '나 하나쯤이야'라는 생각보다는 다같은 생각을 갖고 경기에 나갔으면 좋겠다. 충분히 반성해야 한다. 나도 많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다그치겠다는 뜻도 나타냈다. 최악의 상황인 만큼 당근 대신 채찍을 들었다. 손흥민은 "많은 주장 형들이 하는 걸 봐왔다. 가끔은 격려가 필요하지만 지금은 따끔한 지적도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물러설 곳이 없다. 자력 16강행을 위해서는 키르기스스탄전 승리가 필수다. 말레이시아전서 컨디션을 점검한 손흥민은 키르기스스탄전에 처음으로 선발 출전할 가능성이 높다. 손흥민도 "컨디션이 좋아지고 있다"며 선발에 무게를 실었다.

'캡틴' 손흥민은 그만의 카리스마로 동료들의 무너진 정신력을 다잡아야 한다. 키르기스스탄전서 반전 스토리를 써낼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dolyng@osen.co.kr


[사진] 반둥(인도네시아)=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