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하시2' 김현우 측 "A씨 과거 연인..금품갈취 N0·돈 달라고 협박"(인터뷰)

[OSEN=하수정 기자] '하트시그널2' 김현우 측 관계자가 "여성 A씨의 금품을 갈취한 일이 없다"며 "A씨와는 5년 전 잠시 교제했던 관계이고, 최근 A씨의 대리인들이 가게로 찾아와 돈을 요구했다"며 오히려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31일 오후 김현우 측 관계자는 OSEN에 "지난 21일 가게로 남자분이 찾아와서 다짜고짜 매니저에게 '김현우는 2,000만 원을 갚아야 한다'며 '가게를 깽판 칠 수도 있고, 수갑 차게 할 수도 있지만 미리 연락해 주는 거다. 전화하라'고 협박을 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대리인을 통해 돈을 요구한 사람은 5년 전, 김현우와 잠시 사귀었던 관계다. 대리인들은 820만 원의 이체증 자료를 내밀며 '사실상 현금과 이자를 치면 2,000만 원을 받아야 한다'며 근거 없는 주장을 했다. 그 사실을 전해 들은 김현우는 A씨가 당시에도 정신적으로 우울증이 있어 자살 소동을 벌인 경험이 있었기에 오죽 힘들면 지금 가게에 남자를 보내 이런 말을 하겠냐며 돈을 빌리지 않았지만, 달라는 대로 주자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김현우 측 주장에 따르면, 원하는 대로 돈을 주겠다고 말한 뒤에도 대리인이라는 2명의 남자가 번갈아 가며 액수를 올리고, 앞길이 창창한 김현우가 크게 다칠 수도 있다며 협박을 했다고.

관계자는 "'매스컴에 알리면 안 좋지 않냐?' '집회를 열어서 언론에 터트리겠다' '고소장 준비는 끝났다' 등등 지속적으로 협박을 해왔고, 이로 인해 김현우는 그날 이후로 모든 생업을 포기하고 정신적인 압박감에 괴로워하고 있다"며 "현재는 근거 없는 주장이 담긴 플래카드를 가게 앞에 내걸고 영업 방해 및 금품 갈취 등 허위 사실 유포를 하고 있는 상태다. 더는 협박, 공갈에 이끌리지 않고 법정에서 이 일을 가려내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김현우 측은 "방송에 나왔다고 해서 사실 확인도 되지 않은 상대방의 일방적인 무차별적 주장이 고스란히 언론에 노출되는 이 상황이 너무 고통스럽다. 더이상 영업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판단해 운영하던 식당 메시야의 휴업을 결정했다. 앞으로 협박, 공갈, 명예훼손 및 영업 방해로 인한 손실, 정신적인 피해에 대해 형사 고발을 취할 예정이다"며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앞서 같은 날 오후 1시,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 위치한 김현우의 일식당 앞에서는 '여성을 상대로 금품을 갈취하고 농락한 OOO를 규탄한다', '힘없는 여성의 금품을 갈취하고 농락한 OOO 대표 김0우는 가면을 벗어라'는 내용의 집회가 열렸다. 현수막 옆에는 '음주운전벌금 내달라 갈취, 수십차례 계좌로 갈취, 명품지갑과 그안에 있던 현금절도, 여성의 명품시계 잡혀서 돈좀달라고 권유'라는 내용의 피켓도 눈에 띄었다.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의 지인이라고 밝힌 집회 참가자 B씨는 OSEN에 "집회는 합법적인 과정을 거쳐 진행됐다"며 "한 여성이 겪은 부당한 일을 알리기 위해서 나왔다"고 덧붙였다./hsjssu@osen.co.kr

[사진] 박재만 기자 pjmp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