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R' 바네사 마르케스, 정신착란으로 경찰 총 맞고 사망 [Oh!llywood]

[OSEN=장진리 기자] 미국 드라마 'ER'로 잘 알려진 바네사 마르케스가 미국 경찰이 쏜 총에 숨졌다.

31일(이하 현지시각) CNN 등 외신은 바네사 마르케스가 정신착란 증세를 보이며 경찰과 대치하다 총을 맞고 숨졌다고 보도했다. 

바네사 마르케스는 지난 8월 30일 캘리포니아 사우스 패서디나에 있는 자택에서 순찰 점검을 하러 온 경찰관 앞에서 비비탄 총을 든 채 발작 증세를 보였다.

경찰은 약 1시간 동안 바네사 마르케스와 대치했고, 그가 총을 쏘려는 듯한 자세를 취하자 총을 쏜 것으로 알려졌다. LA 경찰은 바네사 마르케스가 흉부에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고 밝혔다. 

바네사 마르케스는 전 세계의 사랑을 받은 의학 드라마 'ER'에서 간호사 웬디 골먼 역을 맡아 사랑을 받았다. 최근까지 섭식장애와 정신질환을 앓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최근에는 조지 클루니가 권력자를 위한 블랙리스트 작업을 도왔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mari@osen.co.kr

[사진] 바네사 마르케스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