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냉부해' 정호영·김풍, 낚시꾼 마이크로닷 입맛 잡은 요리열정[종합]

[OSEN=선미경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정호영과 김풍이 마이크로닷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3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샘킴과 정호영, 이연복과 김풍이 마이크로닷을 위한 요리 대결에 나섰다. 마이크로닷은 솔직한 입담과 재치, 기막힌 먹방이 조화를 이뤄 웃음을 줬다. 

먼저 샘킴과 정호영의 대결이 진행됐다. 마이크로닷은 이번 대결을 위해서 직접 잡은 생선과 해산물을 공수해오기도 했다. 귀한 붉바리부터 방어, 부시리까지 역대급 냉장고였다. 

특히 마이크로닷은 낚시와 생선에 대한 각별한 애정도 드러냈던 바다. 마이크로닷은 이날 방송에서도 낚시에 대해 언급하면서 유독 즐거워하는 모습이었다. 그는 '도시어부'에 함께 출연 중인 이덕화와 이경규에 대해서도 언급하면서 그만의 낚시 철학을 말하기도 했다. 

샘킴과 정호영은 생선 요리를 만들었다. 먼저 샘킴의 요릴 맛 본 마이크로닷은 "식감이 붉바리가 예술이다. 소스도 너무 과하지 않다. 붉바리 베이스가 완전 좋다. 루콜라 향과 맛이 너무 강하지 않고 진짜 밸런스가 잘 맞는다"라며 감탄했다. 

또 "이거의 핵심은 맛은 대박이다. 생선 스테이크 치고 식감도 좋다. 밸런스가 좋다"라면 만족한 모습이었다. 붉바리 스테이크를 시식해 본 안정환도 "고급스럽다"라면서 호평했다. 

이어 마이크로닷은 정호영 셰프의 음식을 시식했다. 마이크로닷은 "고기와 튀김 사이에 뜸이 없다. 너무 익히지 않아서 생선 식감이 느껴진다"라며, "대박"이라고 감탄했다. 그는 "붉바리 향이 난다"라면서 호평했다. 결국 마이크로닷은 정호영의 요리를 선택했다. 

두 번째 요리 대결은 이연복과 김풍이었다. 마이크로닷은 이연복의 볶음밥과 두루치기에 감탄하며 "초등학교 때 엄마가 볶음밥을 싸주면 점심 때 식는다. 제육볶음도 그렇다. 그래도 함께 먹으면 그게 천국의 맛있다. 지금이 그렇다"라고 말했다. 

또 김풍의 냉면에 대해서는 독특한 평가를 내렸다. 신선한 조합으로 마이크로닷을 놀라게 만들었는데, 마이크로닷은 "차돌박이와 면이랑 같이 먹으니까 괜찮다"라고 말했다. 

마이크로닷은 선택은 김풍이었다. 마이크로닷은 "이유과 확실히 독특하다. 의외로 궁합이 맞았다. 차돌박이와 궁합이 좋았다. 보기에는 엉망이었는데 맛있었다"라고 설명했다. /seon@osen.co.kr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