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씨네타운' 존조 닮은 전석호X 광채 나는 전미선, 친남매 케미 뿜뿜[종합]

[OSEN=박판석 기자] 배우 전석호와 전미선이 친근하면서 소탈한 매력을 보여줬다. 친남매라고 착각할만큼 서로 다정한 두 배우는 영화 '봄이 가도'에 함께 출연했다. 

6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는 영화 '봄이 가도'에 출연한 배우 전석호와 전미선이 출연했다. 

전석호와 전미선은 세월호를 소재로 다룬 영화 '봄이 가도'에 출연했다. 전석호는 "세 명의 감독이 세 가지 이야기를 제안을 해줬다"며 "저는 신혼 부부 이야기, 전미선은 엄마와 딸의 이야기, 유재명은 구조대워넹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고 했다. 

전미선은 '봄이 가도'를 연출한 감독을 믿고 출연을 결심했다고 했다. 그는 "감독님의 전 작품을 보니까 혼자서 따라가는 장면을 정말 잘 찍으셨다"며 "시나리오도 정말 재미있었고, 차세대 감독이 되기에 충분하다고 생각해서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전석호 역시도 '봄이 가도' 출연을 망설였다고 했다. 전석호는 "처음에 시나리오를 보고 가슴이 덜컥 내려 앉았다. 제가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생각했다. 생각해보니 준비 되는게 시기가 필요 없는 것 같다. 제가 마음 먹으면 되는 문제였다"고 털어놨다. 

'봄이 가도'가 다루고 싶은 이야기는 각기 다른 가족의 모습이었다. 전석호는 "히어로물이 아닌 우리 옆에서 느낄 수 있는 평범한 일상과 가족의 이야기다. 그런 가족이 떠난다면 어떨까"라고 영화에 대해 설명했다. 

전석호는 영화 이외에는 관심 있는 것이 별로 없었다. 그는 보이는 라디오는 물론 존 조와 멜로망스에 대해서 몰랐다. 전석호는 존 조의 사진을 뒤늦게 보고 흡족해했다. 

전미선은 KBS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영화 '살인의 추억', '마더', '숨바꼭질' 등 수많은 흥행작품에 출연했다. 전미선은 "처음에는 감독님들이 좋아해주시다가 나중에는 싫어한다"며 "너무 순하니까. 나이를 먹고 나서는 저를 바꾸려고 하고 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전미선과 전석호는 각각 아들과 딸을 둔 부모였다. 전미선의 아들은 12살로 축구선수를 꿈꾸는 소년이었다. 전석호의 6개월 전 딸아이의 아빠가 됐다. 전석호는 "체 게바라를 좋아해서 체이라고 하고 싶었으나 아내가 정신 차리라고 해서 채이로 하게 됐다"고 했다. 

전미선은 끝으로 '봄이 가도'에 대해서 "이 영화를 보면서 누군가에게 위로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서 보셨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을 했다./pps2014@osen.co.kr

[사진] 보이는 라디오 화면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