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면가왕' 동막골소녀, 3연속 가왕수성…박기영·아이콘 진환·주영·이현섭 출격 [종합]

[OSEN=정지원 기자] '복면가왕' 세이렌의 정체는 가수 박기영이었다. 동막골소녀는 3연속 가왕 수성에 성공한 가운데, 박기영 이현섭 주영 진환 등이 모습을 드러냈다. 

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동막골소녀'의 3연승을 저지하기 위한 준결승 진출자 4인의 대결이 공개됐다. 

이날 2라운드 첫번째 대결에서는 산악오토바이와 세이렌이 맞붙었다. 산악오토바이는 성시경의 '우린 제법 잘 어울려요'를 선곡해 부드러우면서 허스키한 음색을 뽐냈다. 1라운드보다 밝아진 목소리를 통해 많은 관객의 귀를 사로잡았다. 

반면 세이렌은 한영애의 '루씰'을 선곡해 빨려들어가는 흡입력으로 아름다운 무대를 만들어냈다. 산악오토바이와는 완전히 다른 목소리로 짜릿함을 안겼다. 유영석은 "산악오토바이의 음색이 아주 매력적이었다. 세이렌은 '이분은 뭐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외공과 내공을 겸비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 결과 세이렌이 승리를 거뒀고, 산악오토바이가 마스크를 벗고 정체를 드러냈다. 진환은 "구준회로부터 이 곳이 고독하고 외로웠다는 얘길 들었다. 나는 좋았다. 가려져 있으니까 자신감이 생겼다. 내 꿈은 오늘을 시작으로 아이콘 활동은 물론 솔로앨범도 내고 다양하고 친근하게 다가가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두번째 대결 주인공은 500원 앞면과 양궁이었다. 500원 앞면은 임정희 '눈물이 안났어'를 선곡해 담백한 목소리로 감성 넘치는 무대로 감동을 안겼고, 양궁은 박완규 '천년의 사랑'을 선곡해 송곳같은 고음으로 전율을 일으켰다.

김호영은 "500원은 이슬같았다. 슬픔과 어두움 밝음이 있어서 듣는 내내 복잡한 감정이 들었다. 양궁은 괴물이라는 단어가 떠올랐다. 괴물 보컬이다"라고 말하며 두 복면가수들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 결과 양궁이 승리를 거뒀고, 500원 앞면의 정체는 가수 주영이었다. 주영은 내성적이지만 '복면가왕'을 통해 새로운 도전을 해보고 싶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가왕결정전에서는 세이렌과 양궁이 모습을 드러냈다. 가왕 동막골소녀는 "두 분이 너무 잘해서 무척 떨린다. 둘 다 가왕전에서 보고 싶지 않다"고 말하며 가왕결정전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세이렌은 이승철 '마지막 콘서트'를, 양궁은 김범수 '약속'을 선곡해 가왕에 맞서는 남다른 무대로 귀를 사로잡았다. 

그 결과 세이렌이 승리를 거두며 양궁의 정체가 공개됐다. 양궁은 넥스트 유나이티드의 파워보컬 이현섭이었다. 이현섭은 "신해철이 떠나면서 넥스트 유나이티드에 사명감을 가지려 했지만 압박감과 부담감 때문에 힘들었고, 질타를 받았고, 마음의 병까지 얻었다. 노래를 포기하기로 결심했었다. 하지만 '복면가왕'을 준비하면서 노래가 이렇게 재밌는 거였다는걸 알았다"고 말하며 많은 이들의 박수를 받았다. 

마지막으로 동막골소녀는 이정봉 '어떤가요'를 선곡해 인상적인 무대를 꾸몄다. 그 결과 동막골소녀가 파죽의 3연승에 성공하며 가왕 자리를 이어갔다. 세이렌의 정체는 가수 박기영이었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