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라라랜드' 이제니 "빚 때문에 누드 화보 찍어? 이미지 변신 원했다"

[OSEN=장진리 기자] 이제니가 15년 만에 방송에 출연했다. 

15일 방송된 TV조선 '라라랜드'에서는 이제니가 반가운 근황을 공개했다. 

이제니는 '남자셋 여자셋' 등을 통해 발랄하고 상큼한 매력으로 사랑받은 '원조 베이글녀'. 현재 미국 LA에서 생활하고 있는 이제니는 자신을 둘러싼 루머와 연예계 은퇴 이유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제니는 "방송을 안 한지 15년 정도 된 것 같다. 너무 오랜만에 찾아뵈니까 어떻게 받아주실지 모르겠어서 고민했다"며 "너무 어릴 때 일해서 가식적인 모습이 있었던 것 같다. 달라진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출연했다"고 15년 만에 방송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이제니는 연예계 은퇴 이유에 대해 "어릴 때부터 일했는데 적응을 못했던 것 같다. 어떻게 보면 바보같이 순진했다. 연기는 하고 싶은데 사람들에 대한 상처가 컸다. 연기를 하려고 거쳐야 하는 과정과 고통이 힘들었다. 연예계 생활이 저랑 안 맞았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과거 섹시 화보로 화제를 모았던 이제니는 "좀 쉬고 돌아오고 싶었는데 그걸 놓친거다. 이미지를 바꿔서 오고 싶었던 욕심이 컸다. 여동생 같고 징징 거리고 그런 이미지를 바꾸고 싶었다. 화보도 이미지를 변신하고 싶어서 찍었던 건데 거부감이 컸던 것 같다. 가릴 거 다 가리고 한 건데 이상하게 해석된 것 같다"며 "빚 때문에 찍었다는 루머도 신경도 안 쓴다. 쌓아두고 있지 않다. 소문들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고 쿨하게 답했다. /mari@osen.co.kr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