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강남미인’ 곽동연 “동갑 차은우보다 형 박보검이 좋아”[Oh!커피 한 잔①]

[OSEN=강서정 기자] 배우 곽동연이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훈훈한 과조교 연우영 역을 맡아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했다. 젠틀하고 배려심 많은 연우영 캐릭터는 곽동연의 잘생긴 외모까지 더해져 더욱 매력적인 캐릭터로 탄생했다.


곽동연은 최근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극본 최수영, 연출 최성범)에서 화학과 조교이자 미래(임수향 분)를 좋아하는 선배 연우영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극 중 다정다감한 성격과 개념 있는 생각, 행동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곽동연은 18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종영 인터뷰에서 “올 여름 더웠는데 아무도 다치지 않고 끝나서 다행이다. 많이 사랑해줘서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이렇게 화제가 될지 몰랐다. 이런 청춘물을 처음 해보기도 하고 어떻게 받아들이실지 예상이 매 작품 안 된다. 항상 잘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만 가지고 시작했다”고 전했다.

동갑 차은우와의 호흡에 대해 “차은우를 이번 드라마에서 처음 만났는데 동갑 배우들만의 편안함이 있다. 친구 사이에서 느낄 수 있는 교감이 있었다. 그래서 편했다”며 “어렸을 때 윗집 형과 친하게 지냈다. 형과 우정을 쌓아오면서 남자와 진한 브로맨스를 쌓는 걸 자연스럽게 채득했다”고 했다.

차은우와 박보검 중 누구와 호흡이 더 좋았냐는 질문에 “박보검이 더 좋았다. 작품 안에서 서사 자체가 목숨을 걸고 서로의 삶 전반에 깊이 물들어있는 관계였다. 촬영 기간이 더 길기도 했다. 차은우와도 잘 맞고 편했지만 촬영 기간 등 물리적인 시간이 적었다”고 말했다.

드라마 제목이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인데 성형미인에 대한 생각으로 “애초에 성형에 대해서 뚜렷한 주관이 있다는 것 보다는 누군가 본인이 원하는 바를 위해서 선택한 거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주관을 가지고 있지 않았다. 그 사람만의 선택이고, 거기에 나의 주관이 들어갈 생각은 없다. 아무래도 그런 면을 감독님이 봐서 같이 작업을 할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드라마에 출연하며 가장 크게 얻은 것으로 이태선 배우를 꼽았다. 곽동연은 “이태선 배우와 함께 했는데 너무 좋았다. 이태선 형이 가장 크다. 올바르게 재치 있는 사람이 있을 수 있구나 생각이 들었다. 요즘 매일 만난다. 우리 둘 다 그게 문제인 것 같다. 서로 연애는 하고 싶다고 하는데 둘이 아니면 만날 사람이 없다”며 “OT신 찍을 때 우리는 없었다. 그 시간이 같이 만나서 얘기하다 보니까 친해졌다”고 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종방연 때는 새벽 5시까지 술을 마시고 들어갔다고. 곽동연은 “다음 날 새벽 5시에 귀가했다. 너무 다들 고생한 걸 아니까 스태프 한 명씩 얘기를 하다 보니까 5시가 됐다. 팬들이 사진에 왜 이렇게 안나왔냐고 했다. 술 먹느라고 단체 사진이 안나왔다고 했다. 회포를 풀 만큼 다들 끈끈한 게 생겼다”며 “술을 좋아한다. 공통분모를 갖고 있는 사람들과 회식하는 걸 좋아한다. 파이팅이 남다르다. 그날도 사실 우리가 안주거리 삼을 추억이 너무 많으니까 그 시간이 되게 즐거웠다. 종방연 같은 날은 리미트가 풀린다. 평소에는 2병 정도 먹는다. 종방연은 취하고 깨고 취하고 깨다 한다”고 했다. /kangsj@osen.co.kr

[사진] 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