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면' 하준석·양수경·폴포츠·린→반전 추석 선물..동막골소녀 4연승 [종합]

[OSEN=김나희 기자] '복면가왕' 울라라세션 하준석, 양수경, 폴 포츠, 린이 특별한 추석 선물을 선사했다. 또한 가왕 동막골소녀가 4연승에 성공했다.

23일 방송된 MBC 예능 '복면가왕'에서는 4연승 기록을 향해 질주하는 가왕 동막골소녀에 대적하는 4인의 복면 가수 콜로세움, 포청천, 과일바구나, 열대세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가장 먼저 대결을 펼친 이는 콜로세움과 포청천이었다. 콜로세움은 감미로운 보이스로 멜로망스의 '선물'을 소화했으며 포청천은 소리새의 '그대 그리고 나'로 특유의 엄청난 성량을 뽐냈다.

치열한 접전 끝에 5표 차이로 포청천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게 됐고, 복면을 벗은 콜로세움의 정체는 울라라세션 하준석인 것으로 밝혀졌다. 하준석은 "지난 2015년에 울랄라세션에 합류했다. 저를 알리고 싶어 나오게 됐다. 끼를 참고 지내다 오늘 폭발시킨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진 무대는 과일바구니와 열대세가 꾸몄다. 과일바구니는 특유의 시원한 보이스로 시중현의 '빗속의 여인'을 소화했다고 열대세는 김윤아의 '야상곡'을 자신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했다.

결국 열대세가 방청객의 선택을 받았고, 복면을 벗은 과일바구니의 정체는 원조 청순 발라드 여왕인 양수경인 것으로 드러났다. 양수경은 "올해로 데뷔 30주년이다. 제게 들어온 어떤 일도 포기하자 말자는 생각으로 출연을 결심했다. 사실 1라운드에서 떨어질 줄 알았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후 포청천과 열대세가 3라운드 대결을 펼쳤다. 포청천은 김범수의 '보고싶다'를 열창해 뜨거운 박수를 받았고 열대세는 벤의 '열애중'을 애절한 보이스로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방청객과 패널들은 두 사람의 출중한 실력에 감탄사를 쏟아냈고 열대세가 가왕 동막골소녀와 대결을 펼치게 됐다. 이에 포청천이 복면을 벗었고 그의 정체는 모두의 예상대로 세계적 오페라 가수인 폴 포츠였다. 그는 한국을 제2의 고향으로 언급하며 "절대 희망을 잃지 말아라"고 조언했다.

그리고 드디어 동막골소녀가 무대에 등장했다. 그는 에일리의 '보여줄게'를 열창했고 결국 4연승을 하는데 성공했다. 이어 열대세가 복면을 벗었고 그의 정체는 린인 것으로 밝혀졌다. / nahee@osen.co.kr

[사진]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