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진]LAD 키케 에르난데스, '좋은 타격에 좋은 수비까지'


[OSEN=샌프란시스코(미국), 최규한 기자] 류현진(31·다저스)의 호투가 다저스의 지구우승 희망을 살렸다.

LA 다저스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서 5회초 터진 저스틴 터너의 결승 투런홈런에 힘입어 3-1로 승리했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 다저스(89승 71패)는 지구 선두 콜로라도(90승 70패)를 한 경기 차로 추격했다.

9회말 1사 1루 상황 샌프란시스코 가르시아의 병살타 때 다저스 2루수 키케 에르난데스가 주자 크로포드를 포스아웃 시킨 뒤 1루로 송구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