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자이언티 "레드벨벳 슬기 피처링 요청? 팬 러비로서 해야할 일을 했을 뿐"

[OSEN=김은애 기자] 자이언티가 레드벨벳 슬기와 작업한 소감을 털어놨다.

자이언티는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제일라아트홀에서 새 EP앨범 ‘ZZZ’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가졌다.

자이언티는 먼저 신곡 '멋지게 인사하는 법'의 무대를 꾸몄다. 그의 감미로운 보이스와 멜로디는 단숨에 듣는 이들을 매료시켰다. 그러다 레드벨벳 슬기가 깜짝 등장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무대를 마친 뒤 레드벨벳 슬기는 "자이언티의 음원에 참여해서 너무 기쁘고 영광이다. 이번이 좋은 인연이 되서 앞으로도 많은 작업을 하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자이언티는 "이제 앨범이 나오는구나 싶다. 사람들 앞에서 노래를 부르는 날이 와서 기분이 좋다. 스튜디오에서 혼자 불렀었다"고 털어놨다.

자이언티는 슬기와의 작업에 대해 "내가 레드벨벳의 광팬이다. 이 노래에 어울릴 것 같았다. 꼭 피처링을 해야할 것 같았다. 피처링을 흔쾌히 수락해주셔서 너무 기쁘다. 전 러비로서 해야할 일을 응당 했을 뿐이다"고 감격에 겨워했다.

이어 그는 "내가 작업할 때 몰아치는 스타일이다. 이걸 견디실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오히려 더 열심히 하시더라. 5시간동안 800테이크를 했다. 내가 '쉴까요'라고 물어도 계속 녹음을 하겠다고 하셨다"고 슬기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또 자이언티는 "슬기의 보이스가 진짜 좋다. 표현할 수 있는 영역이 넓다. 그래서 슬기의 노래를 듣다가 이번 곡에 정말 어울릴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이언티는 "'멋지게 인사하는 법'이 아무래도 다른 곡들보다 쉽고 흥얼거리는 멜로디다. 그래서 타이틀곡으로 정했다"고 자부했다.

자이언티는 이번 앨범에 대해선 "총 7곡 트랙이다. 제목과 노래 다 재미있다. 다 읽고 보시면 이야기가 다 재미있을 것이다"라고 자신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