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송민호, 솔로데뷔 직전 털어놓은 #양현석 #공황장애 #신서유기 #제니(종합) [Oh!커피 한 잔]

[OSEN=정지원 기자] 그룹 위너 송민호가 첫 솔로 정규 앨범을 발표한다. 양현석의 배려와 첫 프로듀싱 도전 등 이번 신보와 관련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밝히며 많은 이들의 기대를 당부했다. 

송민호는 26일 서울 모처에서 진행된 첫 솔로앨범 발매 기념 인터뷰에서 준비 과정 및 컴백 소감을 밝혔다. 

이날 인터뷰 초반 송민호는 "첫번째 앨범이 나왔다. 솔직히 얼떨떨하다. 오랜 시간 기다려왔고 작업해와서 실감이 안난다. 설레기도 한다. 위너 앨범을 준비해서 나오는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다. 설레고 떨린다"고 솔로 신보 발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정규앨범이다보니 정말 떨린다. 많은 분들이 어떻게 들어주실지 궁금하고 설렌다. 기대도 된다. 그래도 어제 밤에 잠은 잘 잤다"고 덧붙였다.  

송민호는 "'소양강처녀' 샘플링을 할 아이디어가 없었다. 곡 작업 과정에서 사장님이 준 아이디어로 '소양강 처녀'를 넣게 됐다. 너무 좋은 것 같아서 협업을 진행했다.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작업 배경을 밝혔다. 

'아낙네'라는 노래 제목과 관련, 송민호는 "타이틀곡이라 생각하고 작업한 건 아니지만 신선하게 접근을 하고 싶었다. 트롯의 느낌을 가미하기로 했다. 그 때 '아낙네'라는 의미가 더해졌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이 곡이 타이틀곡이 된 이유는 무엇일까. 송민호는 "고민이 많았다. 타이틀곡을 정하는게 정말 어려운 것 같다. 더 많은 곡이 있었는데 사장님과 나와 작곡가 형들과 머리를 모아서 선정했다. '아낙네'가 가장 신선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송민호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와 약간 떨어져있고 신선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이 노래를 타이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신곡은 트로트와 힙합의 크로스오버로 눈길을 끌었다. 송민호는 "자칫 오버하면 촌스러울 수 있고, 너무 세련되게 풀면 안 어울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 수정이 굉장히 많이 됐다. 쉽게 작업하진 않았다.  그 결과 만족스러운 곡이 나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데뷔 후 첫 프로듀싱에 참여한 송민호는 "음악을 꾸준히 계속 해왔지만 그렇게까지 어렵다고는 느끼지 않았다. 그러나 프로듀싱을 하다보니 여러가지 방면에 참여하면서 어려움을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신보에는 유병재가 '소원이지' 피처링에 참여했다. 송민호는 "이 노래의 주인공은 유병재라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역할을 맡았다. 제일 마지막에 추가된 곡이기도 하다. 원래 주인공은 유병재가 아니었는데, 그 부분을 맡아줄 사람이 떠오르지 않았다. 그때 '유병재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 사장님께 여쭤보고, '재밌을 것 같다'는 반응을 접하고 유병재에게 요청했다. 유병재라는 보컬리스트를 볼 수 있을 것이다. 정말 만족했다"고 밝혔다. 

양현석 및 위너 멤버들의 반응도 함께 전했다. 송민호는 "양현석은 나와 함께 밤을 새면서 많은 관심을 보여주셨다. 나 다음으로 내 앨범을 많이 들어줬다. 솔직히 감동이었다. YG에서 이례적인 일이다. 수록곡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써줬다. 여자친구처럼 문자하고 대화했다. 감사하다. 위너 멤버들은 당연히 좋다고 말해줬다. 진우가 가장 깨끗하고 솔직한 귀를 가지고 있다. 진우에게 OK를 받아서 만족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논란이 있었던만큼 작사에 있어서도 각별히 신경을 썼다고. 송민호는 "가사적인 부분에 있어서는 항상 많은 생각을 하려고 한다. 하고자하는 말과 메시지, 뚜렷한 콘셉트에 충실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열두곡은 열심히 하려고 했다. 열두곡 다 다른 느낌의 노래가 담겼다"고 강조했다. 

'아낙네'는 25일 방송된 tvN '신서유기'를 통해 일부가 공개됐다. 송민호는 "어제 '신서유기'에서 '아낙네'가 BGM으로 나왔다. 나도 본방사수를 하면서 놀랐다. 많이 깔려있더라. 기분은 좋은데 방송에 집중이 안되더라. 굉장히 재밌는 장면이었는데 눈에 보이지 않고 귀만 세워져 있었다. 많은 분들에게 연락이 왔다. 노래가 좋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예능으로 송민호를 알게된 이들은 이번 신보를 통해 신선한 충격을 받을 수도 있을 터. 송민호는 "그걸 생각하다보면 끝을 정해놓게 된다. 음악을 할 땐 최대한 그런 모습을 배제하려 한다. '신서유기'를 통해 친근하고 재밌는 캐릭터로 다가가고, 이를 통해 나를 알았던 사람들은 생소하게 느껴지겠지만 그래도 앨범을 들어봐주신다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송민호는 한 프로그램에서 공황장애를 고백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송민호는 "올해 초에 좀 안좋아졌다. 많이 노력을 하고 있기는 하다. 그 시기에 음악작업을 했다. 힘들었지만 쌓아두지 않고 풀어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음악도 만들고 그림도 그렸다. 그냥 집에만 있었다면 힘들었을 것이다. 뭐라도 표출했더니 나아졌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현재 음원차트 정상은 블랙핑크 제니가 차지하고 있다. 소속사 후배와 차트 경쟁을 해야 할 수도 있다. 이와 관련, 송민호는 "기대를 하고 있지 않다. 제니가 1위를 해서 축하하는 마음이다. 물론 신경이 쓰이긴 한다. 하지만 제니가 신경쓰인다기보다는 내 노래가 어떤 순위에 머무를지가 신경쓰인다. 하지만 내 정규 앨범 12곡을 많은 분들이 들어줬으면 한다. 많은 곡이 나올 수 있다는 것에 대한 감사함이 더 크다. 순위에 연연하지 않도록 마음을 누르고 있다. 제니와 경쟁하게 된다면 좋은 일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송민호는 "어떤 아티스트든 10곡 이상의 노래를 모두 듣게 만든다는 건 정말 힘든 일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내 앨범이 나왔다는 걸 알고 즐겨주셨으면 한다. 어떻게 생각을 하든 즐겨주셨으면 하는 마음이 크다. 이번 앨범명이 'XX'다. 12곡 모두를 하나의 의미로 정의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많은 분들이 듣고 자유롭게 평가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송민호는 26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에 첫 미니앨범 'XX'를 발표하며 가요계 컴백한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