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남자친구' 박보검 "BTS급 인기? 응원에 감사하죠..군대도 늦지 않게 갈 것" [Oh!커피 한 잔②]

[OSEN=이소담 기자] 배우 박보검이 ‘BTS급 아이돌 인기’를 얻고 있다는 말에 “사랑에 감사하고 저도 베풀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보검은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워크앤힐에서 진행된 케이블채널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 관련 인터뷰에서 팬들의 사랑과 시청자들의 사랑에 감사했다.

이날 박보검은 ‘남자친구’에 대한 시청자들의 다양한 의견에 대해 “잔잔하게 잘 흘러가는 작품이라 생각해서 ‘진혁'이라는 인물을 잘 표현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당연히 바라봐주시는 시각들도 다양한 게 맞는 거고 의견들도 잘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처음부터 끝까지 아무 사고 없이 진혁이라는 인물을 최선을 다해 잘 표현하자는 마음이 똑같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남자친구’는 수목드라마 속에서 호평을 받으며 탄탄한 시청자층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톱스타들의 만남인 만큼 더 큰 시청률에 대한 아쉬움은 없었냐는 질문에 “제작발표회 때도 말씀드렸다시피 진심이었다. 숫자에 연연하지 않고 주중에 편안하게 볼 수 있는 드라마였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다시피 그렇게 나온 기록도 감사하고 대단한 거라고 생각한다. 당연히 요즘 드라마들 너무 재밌는 작품들이 많아서. 그런 거에 대한 아쉬움은 없는 것 같다. 그만큼 변함없이 꾸준히 시청해주신 팬분들과 시청자분들에게 감사함이 큰 것 같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박보검은 자신이 연기한 김진혁에 대해 “액션으로 혹은 대사로, 표정으로 저돌적으로 표현하는 친구라기보다는 내면에 가지고 있는 중심과 뚝심, 가진 게 그리 많지 않아도 그것에 대한 소중함을 알고 있는 자신감이 이 친구의 무기라고 생각한다. 진혁이라는 친구는 매사에 긍정적이지만 돈과 명예를 통해 행복감보다는 내 주변의 사람들에 대한 소중함을 느끼고 사랑할 줄 아는 특별함을 가진 친구라고 생각했고 받은 만큼 사랑을 베풀 줄 아는 친구라고 생각해서 작품을 표현함에 있어서 힘들 거나 부담을 가지지는 않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BTS급 댓글 달리는 것에 대한 인기는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그렇게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것에 대해 감사하다. 그런 인기와 사랑이 영원하지 않다는 것도 알고 있고 받은 만큼 저도 베풀고 많은 사랑을 드리려고 노력하는 것 같다”며 겸손함을 드러냈다.

앞으로의 계획을 전하며 그는 군대 질문에도 “군대도 때가 되면 가야죠. 늦지 않게 가야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답했다. / besodam@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