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기생충' 19번째 천만 韓영화..봉준호 "관객들 사랑 감사해"[공식입장]

[OSEN=김보라 기자]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감독 봉준호, 제작 바른손이앤에이, 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의 관객수가 어제(7월 21일)를 기점으로 1000만 명을 넘어섰다.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5월 30일 개봉한 '기생충'의 관객수가 개봉 53일 만에 1천 만 관객(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 기준, 7월 21일)을 넘어섰다. 

이로써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이자, 동시에 1천만 명 넘는 관객의 사랑을 받은 영화로, 한국영화사에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작품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영화 포스터

지난 5월 30일(목) 국내 개봉한 '기생충'은 언론과 평단은 물론,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흥행을 이어왔다. 개봉 후 연속 16일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켰고 개봉 14일 만에 ‘역대 5월 개봉 영화 중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한 영화’가 됐다. 

'알라딘' '토이 스토리4'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등 할리우드 대작들 속에서도 관객의 꾸준한 선택이 이어져 개봉 53일 만에 천만 관객의 관람이 이뤄졌다.

'기생충'의 천만 관객 돌파 소식에 봉준호 감독은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이어서, 무척 놀랐다. 관객들의 넘치는 큰 사랑을 개봉 이후 매일같이 받아왔다고 생각한다. 관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배우 송강호는 “'기생충'이라는 영화가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우리 관객분들의 한국영화에 대한 자긍심과 깊은 애정의 결과인 것 같다. 그래서 영광스럽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영화 스틸사진

영화 '기생충'은 한국영화로는 '명량', '극한직업', '신과 함께-죄와 벌', '국제시장' 등에 이은 역대 19번째, '아바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등 7편의 외화를 포함하면 역대 26번째로 천만 영화가 되었다. 또한 봉준호 감독의 필모그래피는 '괴물'과 함께 두 편의 천만 영화를 포함하게 됐다.

투자배급사인 CJ ENM은 '해운대', '광해, 왕이 된 남자', '명량', '국제시장', '베테랑', '극한직업'에 이어 7번째, 2019년에만 '극한직업'에 이어 두 번째 천만 영화 배급작을 배출하는 기쁨을 맛봤다. 7편의 천만 영화 보유는 국내 투자배급사 중 가장 많은 숫자다. 영화의 해외 세일즈도 맡고 있는 CJ ENM측은 "'기생충'은 올해뿐만 아니라 2020년까지도 세계 각지에서 개봉되면서 한국영화의 위상을 비약적으로 높여줄 것"이라고 예측했다.

'기생충'은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개봉 전부터 전 세계 영화인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영화가 최초 공개된 후 각국 언론들은 “봉준호는 마침내 하나의 장르가 되었다”(IndieWire), “‘가족영화’의 전통을 살리면서도 특유의 다양한 천재성을 발휘한다”(Le Monde), “당신은 '기생충'을 보며 웃고, 비명을 지르고, 박수를 치고, 손톱을 물어뜯게 될 것이다”(BBC), “이것은 공식적인 의견이다. 봉준호의 '기생충'은 칸 최고의 작품이다”(Beyond FEST) 등 찬사를 보냈다.

뿐만 아니라 '기생충'은 상영 이후 영화제의 공식 데일리지인 스크린 인터내셔널(Screen International)을 비롯한 다수의 매체에서 상영작 중 평점 1위를 기록했고, 마침내 한국 영화 최초의 황금종려상 수상작이라는 쾌거를 이루었다. 이후 '기생충'은 황금종려상에 이어 지난 6월 5일 열린 시드니영화제에서도 최고상인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를 거머쥐며 한국영화의 위상을 세계에 높였다.

영화 스틸사진

'기생충'은 국내 개봉 직후부터 관객의 적극적인 해석과 N차 관람이 이어졌고, 다양한 포스터 패러디와 유행어 열풍도 화제를 낳았다. '기생충' 포스터는 표정도 속내도 읽을 수 없도록 눈이 가려져 있는 이색적인 이미지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은 저택 정원 속에 있는 두 가족들처럼, 풀밭 사이에서 찍은 인증샷부터, 포스터 앞 눈을 가리고 있는 인증샷, 수석을 들고 찍은 인증샷, 합성 인증샷까지 각자의 창의적인 사진으로 SNS를 장식했다. 심지어 기생충 패러디 전용 필터를 출시한 어플까지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관객들은 “아들아, 너는 다 계획이 있구나”, “가장 완벽한 계획이 뭔지 알아? 무계획이야”, “리스펙!” 등 다양한 명대사를 일상에서 유행어처럼 사용하며 뜨거운 애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또한 유튜브에는 조회수가 100만 명이 넘는 ‘해석 영상’이 다수 생겨났을 정도로 특히 관객의 적극적 관람을 이끌어낸 작품으로 이례적인 주목을 받았다. 

'기생충'의 세계 관객과의 만남은 앞으로도 계속될 예정이다. 5월 30일 한국 개봉을 시작으로 프랑스, 스위스, 호주, 뉴질랜드,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해외 각국에서 순차적으로 개봉되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6월 5일 개봉해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영화 중 최고 흥행작이 됐다. 베트남에서는 6월 21일 개봉해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꿰찼을 뿐만 아니라 개봉 11일 만에 역대 베트남 개봉 한국영화 흥행 1위 자리를 차지했다.

또한 대만, 홍콩, 마카오에서는 역대 황금종려상 수상작 중 흥행 1위 달성, 인도네시아, 호주, 뉴질랜드에서도 역대 개봉한 한국영화 흥행 1위 달성, 러시아에서도 역대 한국영화 흥행 2위에 올랐다. 이 밖에 스위스(6/19), 싱가포르(6/27) 등에서도 개봉 후 관객몰이가 한창이다. 앞으로 '기생충'은 7월에 미얀마와 태국, 8월에 필리핀과 이스라엘, 9월에 체코와 슬로바키아, 폴란드, 포르투갈, 10월에는 북미, 독일, 스페인, 그리스, 11월에 터키, 루마니아, 네덜란드 개봉이, 12월에는 스웨덴, 이탈리아, 헝가리 개봉이 예정돼 있다. 영국과 남미권은 내년 상반기 개봉 예정.

언제나 통념을 깨는 동시에 허를 찌르는 상상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봉준호 감독의 새로운 가족희비극 '기생충'.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 연기파 배우들의 변신과 호연이 어우러져, 강렬하고 신선한 영화로 호평받고 있는 '기생충'은 전국 극장가에서 상영 중이다./ watch@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