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골목식당' 이대 백반집 "고소 준비 NO, 장난 전화 때문에 영업 못할 지경"

[OSEN=장우영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이대 백반집이 고소를 준비 중이라는 점원의 말을 부인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정배우’에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논란을 낳은 이대 백반집 사장님의 인터뷰 영상이 게재됐다.

이대 백반집 남자 사장은 영업을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사정이 있어서 오늘은 영업을 일찍 끝냈다”며 “장난 전화가 너무 많이 와서 영업을 하지 못하겠다. 그래서 전화 코드를 빼버렸다”고 근황을 전했다.

방송화면 캡처

이대 백반집은 최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논란을 낳았다. 첫 번째 식당으로 출연해 솔루션을 받았지만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던 것. 특히 김치찌개, 삼계탕 등을 판매하며 “백종원에게 조언을 받았다”고 거짓말해 논란이 됐다. 백종원도 긴급 점검으로 이대 백반집을 찾아 진심을 호소했고, 남자 사장님과 여자 사장님 모두 초심으로 돌아가겠다고 다짐했다.

하지만 긴급 점검 방송 이후 다시 논란이 됐다. 유튜브 채널 ‘임대표의 맛집 탐방’ 채널을 통해 이대 백반집의 한 점원이 “나쁜 것만 너무 골라서 나갔다. 사람을 사기꾼으로 만들고, 댓글이 말도 못했다”며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 우리 사장님은 할 말 많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이대 백반집의 태도에 시청자들은 분노했다. 시청자들은 이대 백반집이 또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하며 강하게 비난했다.

유튜브 영상 캡처

방송 이후 이대 백반집 남자 사장님은 인터뷰를 모두 거절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자 사장님은 “손님들이 와서 내게 한마디만 해달라고도 하더라. 이제 우리는 할말이 없다. 하고 싶지도 않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대 백반집 사장님은 싸울 준비를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거 때문에 머리가 너무 아프다”며 “그건 당연히 안한다”고 고소 준비를 하고 있다는 말을 부인했다. /elnino8919@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