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연서 측 "구혜선 직접 고소 여부 검토중..시일 걸릴 듯"[공식입장]

[OSEN=박판석 기자] 배우 오연서의 소속사가 구혜선이 SNS에 언급한 염물선과 관련하여 법적 대응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연서의 소속사 관계자는 5일 OSEN에 "현재 오연서와 관련된 고소 건에 대해서 회사 법무팀에서 사안을 검토 중이다"라며 "구혜선을 직접 고소하는 것 역시 검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여러가지 검토할 사항이 있어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구혜선을 비롯해 SNS 등을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네티즌에 대해서도 고소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구혜선을 비롯해 여러가지 자료를 수집해야 하는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OSEN=김포공항, 박재만 기자]오연서가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pjmpp@osen.co.kr

오연서는 구혜선과 안재현의 이혼과 관련된 논란에 휩싸였다. 구혜선은 지난 4일 자신의 SNS에 "정확한 이혼 사유는 안재현의 외도다"라며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귀에 들려와서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 할지 말아야할지 입장이 왔다 갔다 했을뿐”이라며 “저에게는 바쁘다며 문자도 전화도 제대로 안 하는 사람이 항시 그 배우와 카톡을 주고 받으며 웃고 있다는 이야기에 배신감이 들어 가슴이 찢어질듯 아팠다. 그래서 아직 제 감정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할 뿐이다.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채 야식을 먹고있는 사진을 가지고 있습니다.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라고 폭로했다.

현재 오연서는 안재현과 함께 MBC '하자있는 인간들'을 촬영하고 있다. 구혜선이 언급한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는 오연서를 지목하는 것으로 보기 충분한 상황. 특히나 구혜선이 증거가 있다는 식으로 언급을 해 큰 충격을 안겼다.

오연서는 소속사를 통해 즉각적으로 허위 사실이라고 밝히며 강력하게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했다. 오연서의 소속사는 "구혜선씨가 인스타그램에서 언급한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 및 기타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입니다"라며 "당사는 이런 추측성 글을 공식적인 SNS에 공개 게재한 구혜선씨에 대해 심각한 명예 훼손이자 허위 사실 유포임을 밝히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입니다. 더불어 이와 관련 지어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자에 대해서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강력 대응할 것을 밝힙니다"라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오연서와 안재현이 함께 호흡을 맞추는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촬영은 현재도 계속 진행중이다. '하자있는 인간들'(극본 안신유, 연출 오진석)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집착증이 있는 남자, 하자가 있는 그들의 편견을 극복해나가는 과정을 담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오는 11월 방송예정이다.  /pps2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