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복면가왕'→'무한도전'까지...MBC, 中 포맷 무단 도용 '강력 대응' (종합)

[OSEN=연휘선 기자] '복면가왕'으로는 수익금을 못 받고, '무한도전'으로는 제작을 도와줬더니 역으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 걸렸다. MBC가 도 넘은 중국 제작사의 만행에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섰다.

18일 MBC가 최근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의 중국 포맷 계약사 찬싱을 상대로 미지급 수익금 청구 소송을 진행 중인게 알려졌다. (OSEN 단독 보도). 게다가 찬싱 측이 MBC 간판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포맷까지 계약해 현지에 도움을 주고 귀국한 한국 제작진에게 손해배상 청구 소송까지 제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OSEN DB] '무한도전' 시즌1 종방연에 참석한 출연자 조세호, 박명수, 정준하(위), 하하, 양세형, 유재석(아래).

MBC는 지난 2015년 5월 찬싱 측과 중국 내 '복면가왕' 포맷 판매 및 제작자문 계약을 맺었다. 같은 해 7월, 중국 강소위성TV에서 '복면가왕(蒙面歌王)'이 중국판으로 방송돼 큰 인기를 얻었고, 이에 2016년 1월 시즌2~4까지 총 3개 시즌에 대한 추가 계약까지 일괄적으로 체결됐다. 

그러나 MBC는 현재까지 찬싱 측으로부터 중국판 '복면가왕'의 수익금을 전혀 정산받지 못하고 있다. 시즌1 제작 후 중국 내 '한한령(限韓令·한류금지령)'이 확산됐고, 찬싱 측이 이를 핑계로 한국으로 송금이 불가능하다며 차일피일 미뤘다. 시즌2~4의 경우 찬싱 측이 중국판 '복면가왕'의 제목을 '복면노래 누구인지 맞춰봐(蒙面唱将猜猜猜)'로 교묘하게 변경했다. 여기에 판정단이 방청객에게 복면가수 후보 리스트를 제공하는 사소한 설정을 추가했다. 찬싱 측은 '복면노래 누구인지 맞춰봐'가 자체적인 '창작 프로그램'이라며 MBC와의 계약에 따른 수익금 지불을 거부했다. 

[사진=MBC 제공] '복면가왕' 공식 포스터.

또한 MBC는 2015년 찬싱 측과 또 다른 자사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의 중국판 제작을 계약한 바 있다. 과거 중국에서 '무한도전'을 무단 도용, 표절한 '극한도전'이 큰 화제를 모았던 터. MBC는 찬싱 측과 손 잡고 정식으로 '무한도전' 포맷을 수출, 중국판 '무한도전'인 '대단한 도전(了不起的挑戰)' 시즌1, 2를 공동제작했다. '대단한 도전' 시리즈는 CCTV를 통해 방송되며 인기를 모았다. 

더욱이 '대단한 도전' 2 제작 당시 약 30명의 한국 제작진이 헌팅과 구성회의 등을 마치고 2회까지 촬영과 편집을 완료했다. 그러나 찬싱 측은 '한한령'으로 인해 한국 제작진의 참여가 부담스럽다며 귀국을 요구했고, 이에 한국 측 스태프들이 현지에서 철수한 바 있다. 

하지만 찬싱 측은 올해 초 "한국 제작진이 공동제작에 아무런 기여도 안하고, 허락없이 한국으로 기국했다"며 역으로 MBC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MBC 제공] MBC가 찬싱과 계약한 중국판 '복면가왕'(왼쪽), '무한도전'(오른쪽) 공식 포스터.

정식으로 포맷 계약을 체결했다가 한국 측 방송사를 몰아내고 콘텐츠에 대한 아이디어, 노하우를 무단 도용한 상황. 중국 측의 적반하장식 행보에 MBC 상해지사는 중국 북경 주재 중재위원회에 중재를 요청했다. 이에 양측 합의 권유까지 받았으나 찬싱 측은 이행하지 않았다. 

결국 MBC 상해지사는 찬싱 측에 계약 내용을 이행하라는 골자로 소송을 진행 중이다. 중국 현지에서 저작권과 표절에 관한 인식이 부족한 만큼 체결한 계약서를 바탕으로 법적 판단을 받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에 현지 소송을 총괄하는 김현철 MBC 상해지사장은 "추후 피해를 막기 위해서라도 꼭 필요한 과정"이라며 "법적 대응은 불가피하다"며 강경한 태도를 밝힌 상태다. / monami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