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세계 종합격투기 대축제 & ROAD FC 주짓수 대회 성료

[OSEN=우충원 기자] 종합격투기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축제가 팀 강호의 종합 우승으로 성황리에 종료됐다.

ROAD FC (로드FC)와 WFSO (세계격투스포츠협회)는 12일 명지전문대학교 실내체육관에서 제 5회 WFSO 세계 종합격투기 대축제 및 제 3회 ROAD FC 주짓수 대회를 개최했다.

현장에 WFSO 정문홍 회장, ROAD FC 김대환 대표, 블루문펀드 김진수 대표, 바인그룹 김영철 대표가 자리하며 출전 선수들을 격려했다. 개그맨 이승윤은 참가자로 어린 아이들과 20대 1 특별 매치를 진행했다.

이번 대회는 1000여 명이 참가해 종합격투기, 킥복싱, 주짓수로 각 종목을 나눠 진행됐다. 각자 평소 갈고 닦은 기량을 선보였고, 승패에 울고 웃으며 소중한 추억을 남겼다. 조승국 원주 연세병원 내과원장과 박동선 건국대학교 충주병원 신경외과 임상교수는 부상을 당한 선수들의 치료를 책임졌다.

수많은 참가자들의 경기 가운데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건 이승윤과 어린 아이들의 20대 1 대결. 이승윤은 10대 1 줄다리기, 10대 1 주짓수 대결을 진행하며 아이들과 함께 땀을 흘렸다.

경기는 어린 아이들이 모두 승리했다. 이승윤이 힘으로 버텨보려 했지만, 줄다리기에서는 끌려다녔고, 주짓수 대결에서는 바닥에 넘어지며 아이들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 10bird@osen.co.kr

[사진] 로드F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