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UCL 즈베즈다에 4-0 완승...B조 2위 유지

[OSEN=이승우 기자] 손흥민이 멀티골을 터뜨리며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골 주인공에 등극했다. 토트넘은 부담스런 즈베즈다 원정에서 완승을 거두고 1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토트넘은 7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지코 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즈베즈다와 경기에서 4-0으로 완벽하게 승리했다. 토트넘은 로셀소의 선제골과 손흥민의 멀티골로 승기를 잡았고 에릭센이 승리에 쐐기를 박는 득점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후반 12분 강한 슈팅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이어 로즈의 패스를 받아 자신의 두번째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개인 통산 122호 골과 123호 골을 터뜨려 차범근 전 감독(121골)으로 넘어 한국인 유럽 최다골의 주인공이 됐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2승 1무 1패, 승점 7을 기록하며 B조 2위를 유지했다. 동시에 즈베즈다(승점 3)와 격차를 벌렸다.

이날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을 비롯해 케인, 로셀소, 알리, 시소코, 은돔벨레, 로즈, 산체스, 다이어, 포이스, 가자니가를 선발 출전시켰다. 

토트넘은 전반 초반부터 좌우 측면을 이용해 즈베즈다를 공략했다. 전반 13분 케인의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전반 20분 왼쪽 측면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화려한 발재간으로 즈베즈다 수비를 괴롭혔다. 돌아나가는 알리에 패스를 내줬지만 수비가 걷어냈다. 

전반 22분 손흥민은 로셀소의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을 때렸다. 손흥민의 슈팅은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즈베즈다는 곧바로 반격했다. 전반 23분 정비가 안된 토트넘 수비를 뚫고 파브코프가 오른발 슈팅을 때렸으나 가자니가가 발을 뻗어 막아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흥민은 전반 25분 왼쪽 측면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은돔벨레가 처리한 킥은 수비 머리에 맞고 골라인을 벗어났다. 

전반 34분 토트넘은 연속해서 골대를 맞추며 아쉬움을 삼켰다. 케인과 손흥민의 슈팅이 연속해서 골대에 맞고 튕겨나왔고 로셀소가 마무리하며 토트넘이 1-0으로 앞서갔다.

전반 41분 토트넘은 짧은 패스를 주고받으며 즈베즈다의 밀집 수비를 공략했다. 하지만 박스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로셀소가 평범한 중거리 슈팅을 때렸다. 

토트넘의 공격은 계속됐다. 후반 42분 박스 안에서 알리의 패스를 받아 손흥민이 슈팅했으나 수비에 막혔다. 토트넘은 위기를 맞았다. 전반 44분 반라파라의 슈팅이 골대에 맞고 나왔다. 전반은 1-0 토트넘의 리드로 끝났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토트넘은 후반 4분 은돔벨레의 패스 미스로 위기를 내줬다. 하지만 즈베즈다가 슈팅까지 마무리 짓지 못했다.

손흥민은 후반 12분 팀의 두번째 골을 터뜨렸다. 은돔벨레가 돌파 후 알리에 패스를 내줬고, 알리가 재차 손흥민에 패스했다. 손흥민은 강한 슈팅으로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4분 후 로즈의 패스를 받아 다시 한 번 득점해 토트넘은 3-0으로 앞서갔다. 손흥민은 후반 30분 세세뇽과 교체되어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토트넘은 이후에도 즈베즈다를 압도했다. 후반 31분 로셀소가 슈팅을 때려 추가골을 노렸으나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후반 38분엔 교체 투입된 에릭센이 중거리 슈팅을 때렸지만 너무 약했다.

중거리 슈팅으로 발끝을 예열한 에릭센이 쐐기골을 터뜨렸다. 후반 40분 박스 안에서 공을 잡은 에릭센의 슈팅이 수비 발에 굴절되며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경기는 토트넘의 4-0 승리로 끝났다. 

/ raul1649@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